lee

이재만 회장 취임사

창조과학은 진화론에 맞서 하나님께서 계시하신 성경의 정확무오함을 변증하는 사역입니다. 1859년 다윈의 진화론 책인 ‘종의 기원’이 출판된 이래로 교회는 이전에 겪지 못했던 새로운 어려움을 겪게 되었습니다. 진화론은 믿음의 근거인 성경의 사실됨을 공격하기 때문입니다.

나라마다 진화론을 학교 교실에서 가르침에 따라 지난 150년 사이에 세상의 가장 보편화된 생각으로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수십억 년 간 경쟁과 멸종을 반복했다는 소위 고생대, 중생대, 신생대식의 지질시대를 자신들의 역사라고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입니다. 이 현실 속에서 창조과학은 이 거대한 비진리인 진화론과 싸워야하는 영적 사역입니다.

창조과학선교회(Association for Creation Truth)는 지난 33년간 최인식 회장님의 리더쉽과 함께 진화론과 맞서는 사역을 꾸준히 감당해왔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에 대한 흔들림 없는 확신을 갖고 진화론의 과학적 문제점을 지적해왔습니다. 이와 같은 확고한 자세를 유지해왔던 것은 저희 창조과학선교회의 자랑입니다. 참으로 하나님의 보호하심이요 감사뿐입니다. 이는 최인식 회장님께서 그 틀을 확고하게 이 중심을 잡아주셨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앞으로도 하나님께서 창조과학선교회를 사용하실 것인지 아닌지의 일차적 여부는 성경에 대한 이와 같은 견고한 자세를 얼만큼 유지하느냐에 달려있습니다.

fish_img

캄브리아기 폭발

화석을 연구하는 고생물 학자들에게 가장 어려운 부분 중에 하나가 있다면 “캄브리아기 화석 폭발(Cambrian fossil explosion)”을 꼽을 수 있을 것이다(화석이란 단어를 빼고 ‘캄브리아기 폭발’이라고도 함). 화석을 진화의 순서로 책에 모아놓은 지질시대표를 보면 본격적인 화석이 등장하는 시대가 있는데, 즉 고생대 가장 아래 있는 캄브리아기이다. 이시대의 지층에서 대부분의 산호, 삼엽충, 불가사리, 해파리, 조개 등 해양 하등 동물 화석이 갑작스럽게 엄청난 양으로 등장한다. 실제로 지질시대표를 장식하는 전체 화석 가운데 이 시대에서 화석이 가장 많이 발견된다. 그래서 이를 캄브리아기 화석 폭발이라고 부르는 것이다. 진화론적 연대로 5억년 전 경을 말한다. 물론 이 연대는 화석이나 지층을 직접 측정해서 얻어진 것이 아니다.

캄브리아기 지층에서 거의 같은 시기에 모든 주된 동물의 문(門 분류학상의문)이 나타난다. 그러므로 캄브리아기 화석 폭발은 진화론자들에게 가장 골치거리 중에 하나이다. 앞선 조상 없이 바로 등장하는 것뿐 아니라 화석들이 갑자기등장하는 것을 설명하는 것, 완벽하게 잘 보존되어 있다는 것, 전이형태 화석이없는 것 등 어느 하나 진화론적으로 설득력 있는 설명이 불가능하다.
2002년 사망하기 전까지 진화론자의 대부 격이었던 굴드(Stephen J Gould)는 이에 대한 고백을 여럿 남겨놓았다.
“화석기록은 다윈에게 기쁨보다는 슬픔을 주었다. 그에게 캄브리아기 폭발보다 고민거리는 없었다. 거의 모든 복잡한 생명체들이 동시에 등장한다.” (The Panda’s Thumb, 1980, pp. 238-239.)

apple

우종학의 아담과 원죄

우 박사는 이미 진화 역사를 사실로 정해놓았기 때문에 스스럼 없이 성경 역사에 손을 댄다. 앞서 지적했듯이 유신론적 진화론을 받아들이고 창세기 기록을 고대 근동 창조설화 중에 하나로 보았기 때문에 성경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 중에 하나인 첫 사람 아담과 그가 행한 원죄도 성경에서 벗어나 해석하기를 주저하지 않는다. 저자는 첫 사람 아담의 창조를 처음부터 완전한 인간으로서의 창조가 아닌 진화 방법의 결과로 주장하며, 아담의 원죄 문제도 성경에 기록된 그대로 받아들이지 않는다.
“신이 자연선택이나 유전자변이 등과 같이 인과관계를 설명할 수 있는 진화의 방식을 사용해서 인간을 창조하지 않아야 할 이유는 없다” (p. 84).
“아담이 진화의 방법으로 창조되면 안 되는 이유라도 있나?” (p. 229). 저자는 진화론적 아담을 만들면서 “그러면 안 되는 이유라도 있나?”라고 반문하며 이야기를 전개를 해나간다. 그러나 이는 ‘자신’이 진화론을 믿기 때문에 ‘자신 스스로’에게 문제될 이유가 없다고 말하는 것이다. 우리는 진화론에서 이유를 찾는 것이 아니라 ‘성경’에서 그 타당성의 여부를 찾아야 한다. 그러나 성경을 보면 아담에 대한 이러한 저자의 생각은 문제될만한 심각한 이유가 있을 뿐 아니라 ‘이유’에 대한 한계를 넘어 ‘반성경적’ 발상이다.
성경에서는 아담이 진화과정 속에 창조되었다는 어떤 분위기도 찾을 수 없다. 성경은 창조과정 가운데 반복적으로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다”고 하며, 특별히 인간을 창조하실 때는 “보시기에 심히 좋았다”(창 1:31)고 기록하고 있다. 어디에도 수백만 년 동안 진화와 멸종이 반복적으로 발생한 다음 아담이 창조되었다는 흔적을 찾아볼 수 없다. 저자가 주장하듯이 진화과정으로 아담이 창조되었다는 생각은 성경과 맞지 않기 때문에 곧 바로 창조자의 성품과 전능하심에 손상을 입힌다. 즉 창조과정에 드러난 하나님의 선하심과 전능하심이 심각하게 왜곡되는 것이다.

book

유신론적 진화론–우종학 편 2

성경에 대하여
“우리가 믿는 것은 ‘성경을 우상시하는 성경교’가 아니라 ‘예수를 믿는 기독교’이다. 성경의 올바른 이해를 위해서는 해석의 작업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것이다” (p. 110)
이 문장은 저자인 우 박사의 성경에 대한 자세를 가장 잘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할 수 있다. 이 문장에서 저자가 “성경을 우상시한다”고 하는 표현은 무엇인가? 성경 안에서 ‘예수’ 라는 단어가 나오지 않는 부분은 소홀이 해도 된다는 말일까? 아니면 다음 문장에서 언급하고 있는 것처럼 성경 자체보다 해석이 더 중요하다는 말일까? 저자는 책 전체를 통틀어 성경에 대한 이와 같은 자세를 일관되게 유지한다. 실제로 이는 성경을 대하는 저자의 자세 가운데 가장 심각하게 점검해보아야 할 부분이다. 과연 저자는 왜 성경을 우상 중에 하나로 취급했을까? 이는 책 전반을 읽을 때 쉽게이해된다. 왜냐하면 저자는 진화 역사를 진짜 역사로 놓고 이 진화론과 어긋나는 성경 내용은 진화론적 사고로 재해석하기 때문이다.

저자는 창조 과정에 대하여 극단적인 ‘유신론적 진화론’의 자세를 취한다. 책에서는 ‘진화론적 유신론’이란 단어를 사용하였지만 이는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용어인 ‘유신론적 진화론’과 다를 바 없다.

“우주진화와 생물 진화를 인정하고 진화 이론을 수용한다”(p. 248).
“예를 들어 창조주가 진화라는 방법을 사용해서 생물을 창조했다고 보는 진화 창조론을 꼽을 수 있다” (p. 43).

global

유신론적 진화론–우종학 편 1

2014년 10월 한국에서는 유신론적 진화론책이 한권이 출판 되었다. “무신론기자,크리스천 과학자에게 따지다(우종학,IVP)” 이다. 저자 우종학 박사는 예일대학교에서 천체 물리학으로 박사학위를 받고 현 서울대학교 물리천문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이 책에서 저자는모두수십억년의 지구나이와 함께 진화과정을 역사적 사실로 받아들이는 극단적인 유신론적 진화론을 주장한다. 이런 이유 때문에 창세기가 문자 그대로 오류가 없다고 하는 창조과학자를 비판하는식으로 전개되며,책의 마지막에는 창조,첫사람 아담,원죄부분까지 성경과 전혀거리가 먼 해석으로 마무리한다.

유럽이나 미국에도 이와 같은 입장으로 쓴 책이 여러 권 출판되어 교회에 적지 않은 나쁜 영향을 미쳐왔었다. 이제는 한국에서도 이와 같은 책이출판된 것이다. 또한 저자는 수년간 KOSTA(북미 유학생 수양회)를 비롯해서 여러곳에서 세미나를 인도하고 있다. 실제로 저자의 세미나를 들었던 분들로부터 그 동안 많은 문의를 받았던바 앞으로 두회에 걸쳐 이책에 대한 과학적 성경적 문제점을 지적하도록 하겠다. 글을 통해서 이 책뿐 아니라 이와 유사한 책들이 등장했을때 분별력을 갖추는데 귀하게 사용되기를 바란다. 이번 호에는 저자의 단어 사용의 오류, 창조과학자 비판, 저자가 주장하는 진화의 증거들에 대한 내용을 다룰 것이며, 다음 호에는 저자가 만든 유신론적 진화론과 성경해석에 대한 내용을 다룰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