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T Column

fish

홍수 동안에 민물고기와 바닷물고기는 어떻게 살았을까요?

노아홍수 내용을 다룰 때면 종종 받는 질문이다. 질문인 즉 오늘날에 민물고기와 바닷물고기로 나뉘는데, 홍수 동안에 깊음의 샘들이 터지고 하늘의 창이 열리는 격변으로 민물과 바닷물이 모두 섞였다면 물고기들이 어떻게 살아남을 수 있겠나 하는 것이다.

성경에는 홍수 동안에 물고기에 대한 언급이 없다. 홍수 동안에 전멸한 자들은 사람과 코로 숨을 쉬는 육지의 동물이었다(창 7:21). 그리고 방주에 탔던 노아의 세 아들을 통해 온 땅에 퍼졌고(창 9:19), 오늘날의 육지 동물들도 함께 방주에 탑승해서 보존된 것들이다(창 7:3). 성경에 물고기에 대한 언급이 없는 것으로 보아 홍수 심판은 물고기의 씨를 마르게 하지는 않았음을 엿볼 수 있다. 즉 많은 물고기가 죽었다고 할지라도 모두 죽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실제로 모든 물고기가 죽는다는 것은 쉽지 않다.

예를 들어 1980년에 화산 폭발한 세인트 헬렌산(St. Helen)의 경우 화산재가 근처에 있는 스피릿(Spirit) 호수로 밀려왔을 때, 알칼리도(염분 등이 용해된 농도)가 15000배, 수온이 4°C에서 22.4°C로, 혼탁도가 33배가 증가했다.
물론 이때 호수의 많은 물고기가 죽었지만 10년 안에 모두 회복되었다. 여기서 홍수 심판이 스피릿 호수와 같이 고립된 곳이 아니라 전지구가 물로 덮였다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 실제로 전지구가 물로 덮였다고 가정할 때, 지금의 바닷물로 환산하면 당시 물의 평균 깊이는 평균 2.6km에 달한다. 이는 당시지구를 덮었던 물 전체가 동일하게 수온이 높아지고 염도가 높게 되는 것이 불가능함을 의미한다. 즉 이런 상황에서 지금의 물고기가 완전히 멸종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dna

DNA가 먼저, 단백질이 먼저?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실제 역사가 기록 된 성경을 보면 쉽게 대답할 수 있는 질문이지만 세상 과학자들에게는 풀 수 없는 수수께끼다. 그러나 이 질문보다도 한 차원이 더 높은 수수께끼가 있다. DNA가 먼저인가 단백질이 먼저인가?

단백질은 생명체의 거의 모든 기능을 담당하고 있다. 대사를 빠르게 해 주는 효소, DNA 복제, 외부 자극들에 대한 반응, 물질
수송, 세포 구조물 등의 세포의 거의 모든 골격과 활동을 담당한다. 따라서 단백질은 물을 제외한 세포 무게의 절반을 차지하는 가장 중요한 물질이다.

생물 종류에 따라서 각 세포에는 수천 혹은 수만 가지의 단백질이 존재한다. 각 단백질은 20 종류의 아미노산들이 마치 실에 꿴 구슬처럼 한 줄로 연결되어 있다(위 그림). 보통 50 개 이하의 아미노산이 연결되어 있는 것을 폴리펩타이드(polypeptide)라 부르고 그 이상을 단백질(protein)이라 한다. 그런데 단백질을 구성하는 아미노산의 순서는 DNA의 정보에 근거한다. 그렇다면 DNA가 먼저이고 단백질이 나중일까?

bicbang

중력파 발견, 우주 급팽창과 빅뱅의 증거인가?

우주기원에 대한 자연주의 빅뱅모델은 약 138억년 전에 초밀도 초고온 상태의 점이 대폭발하여 현재의 우주가 되었다는 개념이다. 이 모델에 대한 문제점과 많은 과학자들이 거부하는 이유에 대해서 전에 상세히 다룬 바 있다
(참조: 두란노 출판 “창조주 하나님” 122-130쪽, CREATION TRUTH Newsletters 11-2008, 03-2012).
‘우주배경복사(cosmic microwave background radiation)’란 은하들의 배경이 되는 우주 공간에 고르게 퍼져 있는 초단파(microwave) 영역의 복사열이다. 빅뱅모델은 이 우주 공간의 복사열이 138억 년 전 빅뱅의 흔적 즉 폭발이 남겨 놓은 열(빛)이라고 주장한다. 그런데 빅뱅모델이 설명할수 없는 것은, 어떻게 우주의 서로 정 반대편에서 관측되는 복사열이 정확히 동일한 온도를 가
질 수 있는가 하는 것이다(수평선문제, horizon problem). 온도가 같아지는 열평형 상태가 되려면 공간의 물질들이 서로 에너지를 주고 받아야 한다. 하지만 엄청난 우주 공간의 반대편까지 열이 어떻게 교환되어 같은 온도가 될 수 있단 말인가? 대폭발 결과 복사열이 우주 공간에 평형상태로 남겨져 있다는 것은 상상하기가 어렵다. 이 문제를 설명하기 위해 이론물리학자 구스(Alan Guth)는 우주팽창(Cosmic inflation) 이론을 제안하게 되었다(1980 년).

방주의 지적설계

Wednesday, 17 April 2013 창세기에 나오는 노아의 방주는 하나님께서 직접 설계하여 사람의 손을 통해 만든 인류최초의 대형 구조물이다. 과연 그 내용이 조선공학에 대해 전혀 지식이 없었던 소위 “고대인(ancient man)”의 머리에서 임의로 만들어 낸 신화(mythology)가 될 수 없다는 사실을 어떻게 간접적으로나마 증명할 수 있을까? 그것은 그 방주에 관한 설계의 신뢰성만 보아도 금방 확인할 수 있다. 지금까지…

 

 최신 간증

뉴저지초대교회 창조과학탐사 간증문(7/7-10,2014)

몇 달 전 그 동안도 많이 궁금하고 예전에 배우고 성경 읽기를 통해 알았던 창조과학에 대한 관심이 갑작스레 증폭하여서 유투브를 통해서 또 책들을 통해서 다시 공부를 열심히 하게 되었습니다. 아이들이 둘 다 중학생이기에 더욱 열심히 혼자 공부하며 아이들과 나누게 되었습니다. 그 때 두 달 후 남편이 교회 창조과학탐사의 인솔을 맞게 되었다고 하여 하나님의 사인으로 보고 바로…

ACT  Event

2014년 8월 open 창조과학탐사(마감)

2014년 8월 open 창조과학탐사에 0명의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

* 일시: 2014년 8월 25일 – 28일(월-목 4일간)
* 출발: 추후 공지
* 경유지: Grand Canyon, Bryce Canyon, Zion Canyon
* 내용: 창조와 진화, 노아홍수, 그랜드캐년의 형성
* 인도: 이재만 (창조과학선교회 부회장)
* 참가비: 1인당 $480 (2인 1실 기본)

2014년 9월 open 창조과학탐사(마감)

2014년 9월 open 창조과학탐사에 0명의 신청자를 모집합니다.

* 일시: 2014년 9월 22일 – 27일(월-토 6일간)
* 출발: 추후공지
* 경유지: Grand Canyon(Mather & Desert view Point), Glen Canyon Dam, Zion Canyon, Bryce Canyon, Mojave 사막, Sedona, Sunset 분화구, Alabama Hills, Death Valley, Yosemite
* 내용: 창조와 진화, 포스트 모더니즘과 뉴에이지, 노아홍수, 그랜드캐년의 형성, 빙하시대
* 인도: 이재만 (창조과학선교회 부회장)
* 참가비: 1인당 $820 (2인 1실 기본)

2014년 7월 open 창조과학탐사 (2)(마감)

2014년 7월 open 창조과학탐사에 0명의 신청자를 모집합니다 .

* 일시: 2014년 7월 7일 – 10일(월-목 4일간)
* 출발: 추후 공지
* 경유지: Grand Canyon, Bryce Canyon, Zion Canyon
* 내용: 창조와 진화, 노아홍수, 그랜드캐년의 형성
* 인도: 이재만 (창조과학선교회 부회장)
* 참가비: 1인당 $480 (2인 1실 기본)

 
2014 사역일정       ACT 간증     창조과학 추천도서 한국창조과학회 1:1 answersingenesis.org         IC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