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T Column

img

구조 가설 – 창세기 전반부가 시?

1800년도 말에 진화론교육으로 인해 기독교인들도 지구의 나이가 수천 년보다 훨씬 오래되었다는 것을 받아들이며 성경이 기록된 그대로 사실이라는 생각에 회의를 갖게 되었다. 이 흔들리는 기독교인들은 여기에 두 가지 자세를 취하였다. 하나는 진화론과 “절충”하려는 것과 다른 하나는 “회피”하려는 자세이다. 지난 호까지 다루었던 유신론적 진화론류 즉 간격이론, 점진적 창조론, 다중격변론 등은 모두 수십억 년의 지구 나이를 말하는 진화론과 절충하려는 타협이론들이다. 실제로 이런 이론들은 조금만 주의 깊게 살펴보면 과학적으로나 성경적으로 양쪽에 모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다.

반면에 진화론적 접근을 회피하고자 하는 자세에서 비롯된 이론이 나왔는데 이제부터 다루고자 하는 구조 가설(Framework Hypothesis, 또는 골격 해석)이다. 역사적으로 보면 1924년 네델란드 신학자인 누릇지즈(Arie Noordtzij)에 의해 시도되었고 약 30년 후에 클라인(Meredith Kline)과 리더보스(N. H. Ridderbos)에 의해 각각 미국과 유럽에서 인기있는 이론이 되었다. 구조 가설은 한마디로 창세기를 역사적 사실이 아닌 문학 장르로 보며 상징이나 시적 표현을 찾으려는 시도다. 구조 가설은 최근 구약 신학계에서 창세기를 해석하는 가장 인기있는 방법이며 가장 마지막 시도라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그러나 이들이 진화란 단어를 언급하지 않아서 그렇지 구조 가설을 주장하는 근본적인 동기는 성경이 역사적 사실로 믿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이들이 이런 시도를 하는 이유에 대하여 “창세기의 창조 주간을 문자적으로 해석하는 젊은 지구론자들을 논박하는 것이 이 글의 중심 목표입니다…. 시간의 틀에 관한 결론은, 우주의 기원에 대한 가설을 세우는 데 있어서, 과학자들은 성경의 제약으로부터 자유롭다는 것입니다” 라고 솔직하게 이야기 한다.

c-value

C–Value Paradox

C-Value란 각 생물 종(species)에 따라 일정한(constant) 양의 DNA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에서 나온 말이다. 그런데 아주 복잡하게 보이는 생명체의 DNA 양(C-Value)이 간단하게 보이는 생명체의 DNA 양(C-Value)보다 훨씬 적은 경우가 종종 발견 된다. 예를 들면, 간단한 생물의 대명사인 아메바(Amoeba dubia)는 사람보다 무려 200배 이상 더 많은 DNA 를 가지고 있다. 이런 역설적으로 보이는 현상을 C-Value Paradox라고 한다. 왜 더 간단하게 보이는 생명체가 더 많은 정보를 갖고 있는 것일까?

진화론은C-Value의 이유에 대해 이렇다 할 대답이 없다. 진화론은 생물들이 새로운 유전정보를 획득하여 진화 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현재 기독교를 신랄하게 비판하고 있으며, 유전학을 전공한 옥스포드 대학교의 교수인 진화론자 리차드 도킨스(Richard
Dawkins)의 인터뷰 동영상을 보면 유전정보가 증가하는 일이 없다는 사실을 확신하게 될 것이다(https://www.youtube.com/watch?v=9W4e4MwogLo). 한편, 증인이신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서 보면 C-Value의 이유에 대해 논리적이고 분명한 대답을 얻을 수 있다. 모든 생명체들은 ‘종류대로’ 창조 되었고 여전히 같은 종류 안에 머물러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진화라는 현상이 없기 때문에 한 종류의 생명체는 예나 지금이나 또 내일도 동일한 C-Value를 유지하는 것이다.

이제 C-Value Paradox에 대해 알아 보자. 왜 간단하게 보이는 생물이 더 많은 DNA를 가지고 있을까?

물질 속에 감춰진 지혜

1894년 독일의 물리학자 플랭크(Max Planck: 1858-1947)는 최소 에너지로 최대의 빛을 내는 제품을 개발해 달라는 요청을 받고 흑체에 주목하게 되었다. 여기서 흑체(Black Body)라고 하는 것은 눈으로 볼수 있는 빛을 모두 흡수하는 흡수체를 말한다. 가시광선의 모든 빛을 흡수하기 때문에 검다. 이 흑체에서 나오는 에너지를 흑체복사(Blackbody-radiation)라 하며 이 에너지의 크기는 온도에 의해서 결정된다.

당시에 플랭크는 이 흑체 복사 에너지가 작은 에너지 덩어리로 전달되는 것으로 처음 생각해낸 사람이다. 그는 오늘날 물질계의 최소 에너지 단위로써 양자(quantum)라고 불리게 된 이 에너지 덩어리가 전자기복사의 주파수(1초 동안 진동하는 횟수)와 일정한 상수 값에 비례함을 발견하였다. 다시 말하면 흑체 복사 에너지는 그 물질의 고유상수와 주파수의 곱으로 계산되는데 그는 전자기 에너지를 흡수하거나 방출하는 모든 물질계에 동일하게 적용됨을 알게 되었다. 즉 물질계에서 양자의 에너지는 그 양자의 주파수(ν)에 비례하는데 그 값은 일정 상수 값(h=6.626e-34 J.sec)의 배수임을 찾아낸 것이다. 이 상수가 소위 물질계를 지배하는 고유상수 또는 자연상수로 알려진 플랭크상수(Planck constant)이다.

이는 보다 높은 주파수의 양자가 그 만큼 더 큰 에너지를 가지고 있음을 의미하는데, 20세기 초까지도 이 에너지 덩어리의 개념은 매우 획기적인 것이었다. 당시 여러 과학자들이 전통적인 파동이론(wave-theory)으로 흑체복사를 설명하려고 하였지만 모두 실패하였고, 1905년 아인쉬타인이 빛을 금속 표면에 비춰줄 때 전자들이 튀어나오는 광전효과 현상을 플랭크의 식으로 유도할 때까지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던 개념이었다. 이 덩어리 에너지 개념이 아인쉬타인으로 하여금 빛과 전자기복사의 입자-파동의 이중성(dual)을 인정하도록 이끌어 주는 계기가 되었다.

방주의 지적설계

Wednesday, 17 April 2013 창세기에 나오는 노아의 방주는 하나님께서 직접 설계하여…

How Do We Know Bible is True(I): Ch 13

어떻게 우리가 영어 성경을 갖게 되었나?

당신은 책 없는 세상을 상상할 수 있나요? 인터넷과 다른 전자매체에 의한 의사소통이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책은 지식의 기본 원천으로 남아 있습니다. 만약 우리가 현재 일상에관한 정보를 위하여 책에 의존한다면, 인생의 궁극적인 주제에 관련한 지식을 얻는 방법을 우리가 가지고 있다는 것이 얼마나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더 중요하겠습니까?

놀라운 소식은, 하나님이 이러한 지식을 우리가 성경으로 알고 있는 책 안에서 우리에게 주셨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문서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 얼마나 놀라운 특권입니까! 성경의 존재 없이 인생이 어떤 의미를 가질 수 있겠습니까? 당신은 어떻게 우리가 성경과 놀라운 복음의 메세지를 갖게 되었는지 궁금해 하신 적이 있으십니까? 우리는 성경을 완벽한 문서로써 가지고 있습니다만, 성경은 완벽한 상태로 시작되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이 어떻게 성경을 우리에게 주셨는가에 대한 지식은 우리로 하여금 성경을 더욱더 감사하게끔 만들 것입니다.

 

 최신 간증

유학생 창조과학탐사 간증문 (1/4-7,2016)

모태 신앙으로 자라난 분들과 같이 저도 늘 무언가 풀리지 않는 의문점이 있었지만 믿음으로 그냥 무작정 덮고 들춰내지 않은 채 완전히 믿지 못했을지도 모릅니다. 늘 과학책이나 너무나 체계적으로 증명된 것처럼 보이는 진화론이 더욱 과학적이며 창조론은 믿음으로 “맹신”하는 것으로생각했는데 이곳에 와서 창조가 더욱 과학적이며 오히려 진화론이 “맹신”이라는 크고 중요한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믿음 생활 하면서 중심이 흔들릴 때가 있는데 이 깨달음으로써 제가 많이 흔들리고 무언가 채워지지 않은 시원치 않던 저의 믿음 생활이 더욱더 견고해 질 거라고 기대합니다. 후원해주셔서 정말 적은 금액으로 큰 깨달음 얻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조연진

우종학 교수 비판 글우종학 교수 비판 글

ACT  Event

2016년 7월 창조과학탐사 모집

2016년 7월 open 창조과학탐사에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

* 기간: 2016년 7월 3-10일(일-일)
* 경유지: Sedona- Grand Canyon- Bryce Canyon- Zion Canyon- Death Valley- Yosemite
* 출발지: 추후공지
* 인도: 이재만 선교사(지질학, 과학교육학, 구약학 석사)

17차 유학생 창조과학탐사 모집

아래와 같이 유학생 창조과학탐사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이 프로그램은 유학생들에게 성경에 대한 확신을 심어주고자 하는 목적으로 후원을 통해 이루어집니다.

기간: 2016년 1월 4-7일(월-목)
경유지: LA 출발- Mojave Desert- Grand Canyon- Bryce Canyon- Zion Canyon- LA 도착
참가 자격: 미국에 유학중인 대학생 또는 대학원생
인도: 이재만 선교사(지질학, 과학교육학, 구약학 석사)

2016년 6월 EM 학생 Open 창조과학탐사 모집

2016년 6월 영어로 진행되는 EM 학생 창조과학탐사 합류자를 모집합니다.

* 일시: 2016년 6월 20일 – 6/23일 (월-목 3박4일간)
* 출발: 추후 공지
* 경유지: LA 출발- Mojave Desert- Grand Canyon- Bryce Canyon- Zion Canyon- LA 도착
* 인도: 김선욱 박사
* 참가비: 1인당 $500(2인 1실 기준)

 
2016 사역일정       ACT 간증     창조과학 추천도서 한국창조과학회 1:1 answersingenesis.org         IC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