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T Column

gen

하나님께서 수십억 년 동안 창조와 멸종을 반복하심

진적 창조론이란 한마디로 하자면, 수십억 년의 지질시대 동안 하나님께서 진화의 순서로 창조와 멸종을 반복하셨다는 타협이론이었다. 점진적 창조론과 보다 보편적으로 받아들였던 유신론적 진화론과 차이점을 말하자면 유신론적 진화론은 하나님께서 아메바와 같은 단순한 생물을 창조하신 후에 수십억 년 동안 ‘진화하도록 내어두셨다’고 하는 반면에, 점진적 창조론은 하나님께서 수십억 년 동안 ‘진화의 순서로 창조하셨다’는 이론이다. 그러나 이 역시 단지 창조만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진화 역사를 보여주는 지질시대를 그대로 인정하기 때문에 사람이 창조되기 이전에 이미 멸종도 일어났다는 것을 인정해야 하며, 실제로 점진적 창조를 주장하는 사람들은 이를 받아들인다.
점진적 창조론의 문제점을 지적하기 전에 이 이론이 나타나게 된 배경을 이해하는 것은 도움이 될 것이다. 1980년에 시카고 자연사박물관에서 ‘대진화’라는 제목으로 당대 최고의 진화론 과학자들을 포함해서 160명이 모인 회의가 열렸다. 이 회의 결과는 한 기자에 의해 사이언스지에 실렸다. 제목은 “해고될 위험에 있는 진화론”(Evolutionary theory under fire)이었다. 이 모임에서 진화론자들이 진화론 자체를 포기한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두 가지 치명적인 문제점을 드러냈다.

1. 소진화가 축적되어 대진화가 일어나는 메커니즘의 부재
2. 화석에서 전이 형태의 부재

c-value

C–Value Paradox

C-Value란 각 생물 종(species)에 따라 일정한(constant) 양의 DNA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에서 나온 말이다. 그런데 아주 복잡하게 보이는 생명체의 DNA 양(C-Value)이 간단하게 보이는 생명체의 DNA 양(C-Value)보다 훨씬 적은 경우가 종종 발견 된다. 예를 들면, 간단한 생물의 대명사인 아메바(Amoeba dubia)는 사람보다 무려 200배 이상 더 많은 DNA 를 가지고 있다. 이런 역설적으로 보이는 현상을 C-Value Paradox라고 한다. 왜 더 간단하게 보이는 생명체가 더 많은 정보를 갖고 있는 것일까?

진화론은C-Value의 이유에 대해 이렇다 할 대답이 없다. 진화론은 생물들이 새로운 유전정보를 획득하여 진화 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현재 기독교를 신랄하게 비판하고 있으며, 유전학을 전공한 옥스포드 대학교의 교수인 진화론자 리차드 도킨스(Richard
Dawkins)의 인터뷰 동영상을 보면 유전정보가 증가하는 일이 없다는 사실을 확신하게 될 것이다(https://www.youtube.com/watch?v=9W4e4MwogLo). 한편, 증인이신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서 보면 C-Value의 이유에 대해 논리적이고 분명한 대답을 얻을 수 있다. 모든 생명체들은 ‘종류대로’ 창조 되었고 여전히 같은 종류 안에 머물러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진화라는 현상이 없기 때문에 한 종류의 생명체는 예나 지금이나 또 내일도 동일한 C-Value를 유지하는 것이다.

이제 C-Value Paradox에 대해 알아 보자. 왜 간단하게 보이는 생물이 더 많은 DNA를 가지고 있을까?

sun

태양보다 먼저 빛이 있어야 합니다!

리학에서 우주를 구성하는 기본 요소로 시간과 공간과 물질과 빛을 다룬다. 오늘날 과학기술이 크게 발전 하였지만 물질이 무엇인지 또 빛이 무엇인지 그 근원 을 정복하지 못하고 있다. 오늘도 수많은 과학자들이 첨단 기술을 동원하여 엄청 난 비용의 연구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지만 연구가 깊어질수록 그 신비는 더욱 증 폭되고 있음을 보게 된다. 그런데 성경의 창세기1장은 창조 첫날에 하나님이 시간 과공간과물질과빛의창조를선포하고있다.

“태초에하나님이천지를창조하시니라(창1:1)” 성경의 창세기1장의 창조를 살펴보면 우선 시간(Time), 공간(Heaven), 그리고 물질(Earth)의요소를지으시고(창1:1)빛이있으라(창1:3)하심으로에너지의근원빛 으로 물질세계가 활성화된 것임을 알 수 있다. 진토의 근원으로 시작된 물질의 조 화(잠언 8:22-31)가 전지 전능하신 하나님의 능력으로 복잡한 체계로 이행되었고 드디어 우주를 형성하는 물질들로 정돈되었을 것이다. 기록된 창조의 첫날 시간, 공간,그리고빛과함께물질세계가완성되었다(창1:1-5).

오늘날 과학자들은 태양이 빛의 근원이 아님을 잘 안다. 그리고 빛이 없이 물질 이 스스로 독립적으로 존재할 수 없음을 잘 이해하고 있다. 또한 시간과 공간과 태양보다 먼저 빛이 있어야 합니다! 6 CREATION TRUTH 물질이 서로 분리될 수 없으며 연합되어 있다는 것이 현대 물리의 핵심이다. 그런 데 성경은 바로 이 시간과 공간과 물질과 빛의 창조로 첫날을 시작하고 있다. 굳이 물리학에서 말하는 연속체 개념을 언급할 필요도 없이 말씀의 깊이를 가늠해 볼 수있다.
성경에서하나님은창조넷째날태양을만들기전에먼저첫날빛(오르:히브리 어 고유명사로 빛 자체를 뜻함)을 만드셨다. 따라서 그 빛으로 낮과 밤이 나누어지 도록하셨다(창1:5). 그후저녁이되고아침이되니즉태양이아직없지만빛이있 으므로 지구를 회전시켜서 하루가 지나고, 또 반복된 자전에 의해 둘째 날과 셋째 날이 되도록하셨다. 그리고 넷째 날에 이르러 해와 달과 별들을 지으시며 첫 날 만 드신공간을채우셨다(창1:14-18).

방주의 지적설계

Wednesday, 17 April 2013 창세기에 나오는 노아의 방주는 하나님께서 직접 설계하여 사람의 손을 통해 만든 인류최초의 대형 구조물이다. 과연 그 내용이 조선공학에 대해 전혀 지식이 없었던 소위 “고대인(ancient man)”의 머리에서 임의로 만들어 낸 신화(mythology)가 될 수 없다는 사실을 어떻게 간접적으로나마 증명할 수 있을까? 그것은 그 방주에 관한 설계의 신뢰성만 보아도 금방 확인할 수 있다. 지금까지…

star

별들의 창조는 사실상 끝났다

제 천문학자들은 최근 바깥 우주의 뜨거운 가스 구름이 방출하는 빛의 특정한 파장을 분석했다. 푸른 별과 같은 매우 뜨거운 별들은 이러한 성운 내부, 혹은 근처에서 성운이 특별한 빛을 방출할 수 있도록 에너지를 공급한다. 세속적 천문학자들은 먼 거리에 있는 격동적인 가스가 있는 이러한 성운 내부에서 별들이 형성된다고 확신하고 있다.

Monthly Notices of the Royal Astronomical Society 지에 논문을 낸 연구팀은 광범위한 적색편이로부터 온 빛을 조사했다. 적색편이 – 광원이 내는 빛의 스펙트럼이 파장이 긴빨간색 쪽으로 치우치는 효과 – 가 크다는 것은 관찰자와 빛의 근원 사이에 거리가 더 멀다는 것을 가리킨다. 따라서 그들은 가깝고 먼 곳에서 온 빛을 조사했다.

어떤 이들은 적색편이가 더 크다는 것은 또한 빛이 먼 곳의 발광성운으로부터 출발한 지 더 오랜 시간이 흘렀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여긴다. 그러나, 이는 빛이 모든 방향으로 같은 속도로 여행한다는 가정을 전제해야하는데, 이 가정을 아인슈타인의 시간의 동기화 (Einstein synchrony convention)라고 부른다. 이 가정은 실험으로 확인된 적이 없다. 그 누구도 이 가정을 확인할 수 있는 실험을 고안한 적이 없다.
천문학자들은 많은 뜨거운 가스가 더 큰 적색편이를 갖는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들은 그 결과를 모든 별들 중의 절반이 100억년에서 80억년 전 사이에 자연적으로 형성되었다고 해석한다. 그러나 우리가 어떻게 증명되지 않은 가정이 그러한 결론을 뒷받침한다고 고려할수 있을까, 이러한 해석은 단순한 추측이나 다름없다.
이 연구를 소개한 뉴스는 이러한 가정들을 언급하지 못했다. 예를 들면, 한 언론 발표에서 일본 국립천문대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동일한 방법과 기술을 사용하는 것은 별을 만들고 있는 수백개의 은하를 포함한 우주의 상당 부분을 얻기 위한, 과거를 볼 수 있는 강력한 방식이다.” 그러나 천문학자들이 정말로 과거를 보고 있는가? 그리고 별을 만들고 있는 은하는 정말로 존재하는가?
이러한 주장을 뒷받침하는 직접적인 증거는 존재하지 않는다. 한편 어떤 증거들은 이러한 주장을 반박한다. 먼저, 별이 형성된다고 주장하는 은하들의 뜨거운 가스에서조차 별이 형성되는 것은 단 한번도 관찰된 적이 없다. 이론적으로 별들은 근처의 별의 폭발이라고 하는 매우 비현실적인 과정을 통해서만 형성된다고 한다. 그리고 그 폭발한 별이 먼저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근처의 또 다른 별의 폭발을 필요로 한다. 그렇다면 명백하게, 최초의 별이 만들어 질 수 있는 방법은 존재하지 않는다. 더욱이, 이러한 과정은 우주가 수없이 많은 별들의 폭발로 인한 잔해들로 가득차 있도록 해야한다. 하지만, 우주는 먼지 하나 없이 깨끗하며, 이 사실은 초신성 잔해를 찾고 있는 세속적 천문학자들에게 있어서 커다란 문제이다.
먼 곳에 있는 이러한 발광성운들이 별들의 인큐베이터라고 생각하게 하는 그 어떤 과학적인 이유도 존재하지 않는다. 그러나 그렇게 부르는 이유는 우주의 창조자를 제외시키는 자연주의적 세계관에서, 별들의 존재를 정당화시키는 유일한 방법이기 때문이다. 성경은 하나님이 모든 별들을 하루만에 만드셨고 그 창조 사역을 마치셨다고 말씀한다. 이 말씀에 근거하면, 우리는 오늘날 별들이 생성될 것을 기대 하지 않을 것이다. 별들의 생성은 관찰 사실이 아닌, 가정일 뿐이다.

 

 최신 간증

두란노 바이블칼리지 창조과학탐사 간증문 (5/28-6/4,2015)

특별 새벽기도회에 이재만 선교사님의 설교를 들으면서 한번 가 보았으면 했다. 다행이 남편이 우주과학이나 창조에 관해 한자 속에 있는 하나님의 성경에 관해 관심이 많았기에 남편이 적극적으로 창조과학탐사여행을 가자고 하여 참여했다. 창조과학에 대해 깊은 내용을 알지 못하였기에 큰 기대는 하지 않았다. 단지 그랜드 캐년만 보고 오겠구나 했다. 기대 보다는 멀미로 인한 비행기 타는 것이 두려워 다시 취소…

우종학 교수 비판 글우종학 교수 비판 글

ACT  Event

2015년 10월 Open 창조과학탐사 모집

2015년 10월 open 창조과학탐사에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

* 일시: 2015년 10월 8일 – 10/15일 (목-목 8일간)
* 출발: 추후 공지
* 경유지: Sedona, Sunset Crater, Grand Canyon, Glen Canyon Dam, Bryce Canyon, Zion Canyon, Death Valley, Yosemite
* 내용: 창조와 진화, 포스트 모더니즘과 뉴에이지, 노아홍수, 그랜드캐년의 형성
* 인도: 이재만 (창조과학선교회 부회장)
* 참가비: 1인당 $1,190(2인 1실 기본)

제7기 ITCM모집

제 7기 창조사역 집중 훈련(Intensive Training for Creation Ministry; ITCM)참가자를 모집합니다.

제 7기 ITCM은 2015년 12월 22일부터 8주간, 미국 엘에이(Los Angeles)에 소재한 창조과학선교회에서 진행됩니다.

17차 유학생 창조과학탐사 모집

아래와 같이 유학생 창조과학탐사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이 프로그램은 유학생들에게 성경에 대한 확신을 심어주고자 하는 목적으로 후원을 통해 이루어집니다.

 
2015 사역일정       ACT 간증     창조과학 추천도서 한국창조과학회 1:1 answersingenesis.org         IC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