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2

홀로코스트, 나치 그리고 히틀러

진화론을 사회에 적용시키려는 시도인 사회진화론을 다루는데 있어서 이번 호에는 한 사람과 그를 따랐던 자들에 대하여 다루려고 한다. 2차 세계대전을 주도한 독일의 아돌프 히틀러(Adolf Hitler, 1988-1945)와 나치 당이다. 이 내용은 앞선 우생학 칼럼(이충현)과 밀접하게 연결되기에 같은 호에 다룬다.

홀로코스트
2차 세계대전을 일으켰던 히틀러와 나치에 대하여 다룰 때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홀로코스트(Holocaust)이다. 홀로코스트는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 정부인 나치에 의해 계획적으로 민간인을 학살한 사건이다. 전쟁 동안에 소위 “열등한 인종”으로 분류되는 사람들이 약 5,500만명 사망했다. 이 중 1,100만명은 홀로코스트로 죽었고, 그 중 600만명은 유대인, 500만명 이상은 슬라브족(주로 동유럽과 중앙아시아에 거주하는 사람들) 크리스천이다. 유대인 사망자는 당시 유럽에 거주하는 유대인의 2/3에 해당되며, 이들 중 110만명이 어린이다.

1935년 나치는 독일에 거주하는 유대인들에 대한 차별적 법률을 통과시켰다.
이 법률에는 유대인에 대한 독일 시민권의 박탈과 독일인과의 결혼 금지 내용이 들어있었다. 이는 우생학적 정책에 의거하여 열등한 유대인의 유전자가 우수한 아리안(Aryan, 인도-유럽계 언어를 쓰는 사람들의 총칭, 독일인도 포함) 유전자를 오염시킨다는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다.

image

인종차별

자연선택과 적자생존 등에 의해 오늘날의 생물들로 진화되었다는 다윈의 진화론은 깊이 없는 이론임에도 불구하고 자세한 과학적 검증 없이 유럽을 장악해 버렸다. 그리고 진화론이 사회에 영향을 주는 데는 오랜 기간이 걸리지 않았다. 특별히 인간이 적자생존과 생존경쟁의 산물이라는 생각은 자신과 타인을 진화론적으로 바라보는데 중요한 영향을 주었다. 이에 따른 영향 중에 인종차별(racism)에 대하여 다루어 본다.
인종차별에 대한 사고는 단지 진화론이 등장하면서 시작한 것만은 아니다. 우리 안에 내재된 죄악 된 마음이 드러난 것이기 때문에 오랜 인류 역사 동안에 존재해왔다. 그러나 인종차별을 부추기는데 진화론이 기여했다는 것에는 의심에 여지가 없다.
진화론자의 대부 격이었던 굴드(Stephen J. Gould) 역시 “인종차별을 지지하는 생물학적 주장들이 1859년 이전에도 흔하긴 했지만, 진화론을 수용하게 된 이후로는 수십 배의 강도로 증가되었다”(1977)라고 인정한 바이다. 진화론은 단순한 인종차별을 넘어서 학대, 심지어 대량학살을 정당화하기 위해 사용되었다.

t03

낙 태

진화론은 단지 과학책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다. 왜냐하면 이는 ‘내가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에 대한 근본적인 부분을 건드리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진화론은 개인의 삶과 사회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친다. 이와 같이 진화를 사실로 놓고 개인과 사회에 적용시키려는 시도를 사회적 진화론 (social evolutionism)이라고 한다. 이번 글은 그 영향들 가운데 ‘낙태’에 대하여 다루어 본다.

낙태란 인간의 개입을 통해 이루어지는 임신 중절을 의미한다. 그런면에서 우발적으로 일어나는 자연유산과는 구분된다. 낙태는 과거에도 일어났고, 여러 방법에 의해 시도되어 왔다. 그러나 최근 기술의 발달로 자신이 의도한대로 쉽게 이뤄지기에 더욱 이슈가 되고 있다.

과학적 내용 과학적인 면을 볼 때 “생명은 언제 시작됩니까?”라는 질문에서 시작해야 할 것이다. 실제로 ‘생명’이 무엇인지 정확한 과학적 정의를 내리는 자체가 불가능하 다. 그러나 정의를 내리는 것이 어려울지라도 과학을 통해 생명이 있는 것과 없 는 것의 차이는 어느 정도 접근이 가능하다. 과학의 발달을 통해 난자와 정자가 수정되는 순간, 배아가 엄마의 자궁 내에 붙는 순간, 아기의 심장이 뛰는 순간 등 각 단계가 관찰 가능하게 되었다. 그 결과는 누가 보더라도 난자와 정자가 수정되는 순간부터 생명의 시작임을 말한다.

image

창조과학탐사 400차 넘기다

지난 6월 말 진행된 합동신학원 신학생팀으로 창조과학탐사가 400차를 넘겼습니다. 2000년 2월 이재만 회장이 인도하는 첫 창조과학탐사를 시작으로 약 18년 만에 400번 이, 횟수로 따지면 매년 평균 20회 이상 진행된 것입니다. 첫 해에는 3회로 시작하여, 다음 해에 5회로 점점 증가하다 최근 몇 년부터 매년 30회 이상 진행되고 있습니다. 지금 까지 참석자들을 모두 합치면 약 15,000명에 달합니다.
첫 창조과학탐사는 당시 LA 한인타운에 위치했던 ANC 온누리교회에서 시작되었습 니다. 현재 부산 호산나 교회를 담임하시는 유진소 목사님께서 담임으로 계실 때, 유 목사님을 비롯하여 총 33명이 첫 창탐에 참석하였습니다. 처음 2년 간은 그랜드 캐니언, 세도나, 규화목 공원 중심의 3일 스케줄로 진행되다가, 2002년부터 미국의 타주에서 참석하며 브라이스 캐니언, 자이언 캐니언이 추가되면서 일정이 4-5일로 길어졌습니다.
또한 2008년 데스 밸리와 요세미티를 경유하는 빙하시대가 추가되며 기존의 창조와 홍수 심판으로 국한되었던 내용이 더 확장되었고 기간도 일주일 이상으로 길어지며 탐사 내용의 깊이와 너비가 더해졌습니다. 최근에는 한국에서 더 많은 분들이 참석하십니다
창조과학탐사의 특징은 무엇보다 성경과 과학에 대한 내용을 처음부터 끝까지 훑어볼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일단 버스에 타기 시작하면 세미나, 비디오 시청, 경유지 강연등을 통해 다양한 방법으로 성경적 증거들을 바라보는 방법을 배웁니다. 이때 수십억 년의 진화 역사로 바라보는 사고에서 벗어나 창조, 홍수심판 등 성경 기록이 사실됨을 확인하게 됩니다. 또한 강사와 함께 있기 때문에 언제든지 자유로운 질문을 통해 자신이 갖고 있던 기존의 궁금증을 내어 놓을 수 있습니다.

image1

결 혼

진화론은 단지 과학책에만 제한되어 있는 것이 아니다. 왜냐하면 이는 ‘내가 어디서 와서 어디로가는가?’에 대한 근본적인 부분을 건 드리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진화론은 개인의 삶과 사회에 절대적으 로 영향을 끼치는 것이다. 이와 같이 진화를 사실로 놓고 개인과 사회에 적용시키는 시도를 사회적 진화론(social evolutionism)이라고 한 다. 이번 글은 여러 영향 가운데 결혼에 대하여 다루어 본다.

성경에서 결혼(marriage)은 인간을 향한 하나님의 마음을 잘 드러내는 제도이다. 결혼에 대한 그분의 마음은 사람을 창조하실 때부터 명확히 보여준다. 특별히 2장은 아담의 아내인 하와를 창조하신 이유가 언급되어 있는데 “사람이 혼자 사는 것이 좋지 아니하니 내가 그를 위하여 돕는 배필을 지으리라”(18절)고 하셨다. 그리고 아담을 잠들게 하신 후에 하와를 창조하시고 아담에게 이끌어 오셨다. 드디어 첫 결혼이 등장한 것이다! 이와 같이 결혼은 하나님께서 시작하신 전적인 선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