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생학에서 성 혁명으로 이동 – 3

킨지의 계승자

앞서 ‘우생학을 성 혁명으로 이끈’ 해블로 엘리스(Havelock Ellis, 1859~1939, 영국)와 ‘현대 성 혁명의 아버지’ 알프레드 킨지(Alfred Kinsey 1894~1956, 미국)를 다루었다. 이번에는 킨지의 계승자라고 할 수 있는 워델 포머로이 (Wardell Pomeroy 1913~2001, 미국)를 다루어 본다. 킨지가 미국에서 성 혁명을 이끌었다면 포머로이는 그의 사고를 받아들여 보편화시키려 했던 사람이다. 물론 킨지에 가려 명성을 그리 높이지는 않았지만 그 영향을 무시할 수는 없다.

포머로이는 1954년 컬럼비아 대학에서 심리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성생활 연구소(Institute for the Advanced Study of Human Sexuality)의 학장과 캘리포니아 의과대학과 노스리지 캘리포니아 주립대학의 부교수를 역임했다.

포머로이는 킨지가 인디애나 주립병원에서 심리학자로 일할 때 그를 처음 만났다. 당시 킨지는 교도소에서 범죄자들과 상담도 함께 할 때였는데, 앞서 다룬 것처럼 그는 소아성애자들을 포함한 성범죄로 인해 유죄판결을 받은 사람들에게 죄의식을 사라지게 하는 역할을 하였다. 그리고 포머로이는 이런 모습을 킨지의 가까이에서 보았다.

우생학에서 성 혁명으로 이동 – 2

앞서 다루었던 해블록 엘리스(Havelock Ellis, 1859-1939, 영국)를 우생학적 성 혁명의 주도자라고 한다면, 이번에 다룰 알프레드 킨지(Alfred Kinsey 1894~1956, 미국)는 ‘현대 성 혁명의 아버지’라고 할 수 있으며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부른다. 그만큼 현대 사회에서 성에 대하여 영향을 끼친 사람은 거의 없기 때문이다. 그는 누구보다도 성(性)과 동성애 해방운동을 동시에 불러일으킨 사람이다. 그런 면에서 당시에 기독교나 전통적 사고를 가졌던 사람들에게는 극도로 비난을 받았으며, 한편 그 반대편에 있는 사람들에게는 찬사를 받았다.

킨지는 철저하게 진화론을 신뢰하며 진화론을 통해 기존의 전통적 성도덕을 뒤엎으려는 일에 평생을 노력했다. 그의 삶의 목적들은 간통, 간음, 동성애, 가피학증
(sadomasochism 물리적, 정신적 학대를 통하여 성적 만족을 느끼는 성행위), 동물과 성행위(bestiality), 소아성애(pedophilia) 등 비정상적인 성행위로 간주되던 것들에 대해 정상적이므로 허용되어야 한다고 과학계와 일반인에게 납득시키는 것이었다. 그러나 나중에 광범위한 연구를 통해 지금은 그의 연구가 치명적 결함이 있으며 쓸모없음을 알게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은 그 문제점을 모르고 그의 결론을 인용하기도 한다. 결국 그의 성 혁명은 사회문제, 질병의 전염, 가정파탄에 기여하는 결과를 남겼다.

우생학에서 성 혁명으로 이동

세속적 세계관을 다루는 데 있어서 계몽주의- 진화론- 우생학으로 이어지는 일련의 철학과 사고의 변천을 살펴보았다. 우생학이란 ‘선별을 통해서 인간을 개량하려는 시도’라는 것은 7월 칼럼에서 다루었다. 우생학이 등장하면서부터 진화론적 지식인 들은 개인과 사회에 진화론을 훨씬 적극적으로 적용하기 시작했다.

우생학을 주제로 다루면서부터 각 주제의 리더에 대한 인물 중심으로 진행하고 있다. 등장인물의 이름들이 다소 생소할 수도 있겠으나, 결국 사람이 곧 생각이기 때문에 그 인물에 대한 이해는 세계관을 훨씬 정확하고 쉽게 파악하게 한다. 지난번에는 우생 학의 아버지 골턴(Francis Galton 1822-1911, 영국)을 중심으로 통계학을 접목시킨 피어슨(Karl Pearson 1857-1936, 영국)을 다루었으며, 당대 우생학을 지지했던 영국 수상 처칠(Winston Churchill 1874-1965), 경제학자 케인스 (John Maynard Keynes 1883-1946, 영국), 미국 대통령인 루스벨트 (Theodore Roosevelt 1858-1919) 등을 언급하였다.

앞으로는 진화론을 성(sex)과 접목시킨 아래 세 인물을 차례로 다룰 것이다.

 해블록 엘리스(Havelock Ellis, 1859-1939, 영국): 우생학적 성 혁명의 주도자
 알프레드 킨지(Alfred Kinsey 1894-1956, 미국): 현대 성 혁명의 아버지
 워델 포머로이(Wardell Pomeroy 1913-2001 미국): 킨지의 계승자

자연주의 최고의 걸작품: 진화론

자연주의란 보이는 것만으로 모든 것을 판단하려고 하는 철학을 말한다. 보이는 것에 약한 우리에게 자연주의 철학은 침투력이 강하기 때문에 쉽게 받아들여 지고 큰 영향력을 행사했다. 심지어 “내가 어디서 왔는가?”라는 근본적인 질문도 보이는 것으로만 설명하려고 시도했다. 이런 상황에서 자연주의의 최고 걸작품을 꼽으라고 한다면 단연 ‘진화론’일 것이다. 이것은 간단한 생물에서 가장 고등한 인간까지 오랜 세월에 걸쳐 이루어졌다는 이론이다.

진화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사란은 찰스 다윈 (Charles Robert Darwin, 1809-1882, 영국)이다. 1859년 <종의 기원>이라는 시대의 걸작을 쓴 장본인이다. 그는 생존경쟁과 자연선택에 무한히 긴 시간을 넣으므로 인간과 생물들의 기원을 설명하였다. 그동안 진화론의 과학적 문제점은 Creation Truth에서 수없이 지적해왔다. 그러므로 이번 글은 진화론 자체의 과학적 문제점보다는 찰스 다윈의 진화론이 나오게 된 당시 상황을 집중적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대부분 사람들은 진화론이 찰스 다윈에 의해서 시작되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진화론이 찰스 다윈에 의해 시작된 것은 아니다. 그가 태어나기도 전에 이미 유럽의 많은 자연주의적 사상가들에 의해 진화론적 기본 사고는 갖추어 있었다. 계몽주의-자연주의에 따른 일련의 사고의 변천은 결국 하나님 없이 근거를 찾으려고 시도했고, 단순한 것에서 복잡한 것으로 변했다는 진화론적 사고가 오래 걸리지 않고 나왔다는 것은 그리 놀랄 일이 아니다.

자연주의(Naturalism): 보이는 것의 유혹

우리는 어떤 사람을 보며 ‘누구를 닮은 것 같다’ ‘누구처럼 행동한다’ ‘누구 이미지가 풍긴다’ 라는 식의 표현을 쉽게 한다. 그만큼 우리는 보이는 것만 가지고 판단하기 쉬운 존재이기 때문 일 것이다. 반면에 성경은 이와 상반된 자세를 요구한다. 보이는 것(visible) 이전에 보이지 않는 분(invisible)이 첫 현실(reality)이 될 것을 요구한다. 그 이유는 모든 것의 시작이 보이지 않는 하나님께로부터 왔기 때문이다. 앞선 <성경과 세계관> 칼럼에서는 교회가 타락함으로 인해 교회 밖에서 발생한 계몽주의를 다루었고, 지난 3월에는 계몽주의의 연장선에서 등장한 ‘신은 존재하지만 나에게 영향은 주지 않는다’는 이신론(理神論, deism)에 대하여 다루었다. 그러나 이와 같은 이신론의 이분법적 신앙은 성경이 말하는 신앙이 아니며, 믿어야 할 논리성도 약하기 때문에 얼마 안되어 하나님을 떠난 무신론(無神論, atheism)으로 쉽게 넘어가고 만다(본인들이 인지하든지 못하든지, 성경의 하나님을 부정한다는 점에서 이신론도 무신론이다).

자연주의(自然主義, Naturalism)
이신론에 이어 가장 먼저 등장한 대표적인 무신론적 철학은 자연주의라고 할 수 있다. 자연주의는 단어 자체가 말하는 것처럼 보이지 않는 하나님의 존재를 배제하고 보이는 자연만으로 모든 것을 설명하고자 하는 철학이다. 순서상으로 이해하자면 자연주의는 앞서 다룬 이신론에서 하나님을 제외시켜버린 것이다. 성경의 하나님을 배제시켰 으므로 이신론적 철학자의 대부분은 자연주의자로 돌아섰다. 아래는 기존에 이신론을 주장하다 나중에는 자연주의자로 변한 모습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철학자들의 표현 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