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08

진화론자들의 전략

과학교육과 교과서 문제에 대해 진화론자들의 주된 전략은 “진화론(evolutionism; Darwinism)은 과학이고 창조론(Creationism)은 종교이다. 과학교육이나 과학교과서 에 종교문제를 다루어서는 안된다”는 주장을 사용한다. 이러한 “과학과 종교의 분리” 주장은 그 실제 내용을 모르는 일반대중들에게 상당히 설득력 있게 들린다. 만일 위에서 말하는 과학이 “검증가능한 실증과학 (operational science, testable science)”을 의미 한다면 진화론자들의 그러한 주장은 그 근거가 없어진다. 실증과학의 3요소는 “관찰가능observable, 실험가능 testable, 재현가능reproducible” 인데 진화와 창조 모두 그 범주에 속하지 않기 때문이다. 진화와 창조는 현 자연계에서 관찰되어지지도 않고, 실험해 낼 수도 없으며, 재현할 수도 없다. 그렇기 때문에 진화론과 창 조론 모두 실증과학에 속하지 않고 전제(presupposition)나 배경신념 (background belief), 또는 해석 (interpretation)에 속하는 세계관(worldview)의 문제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해 진화론자들은 진화가 실제로 관찰가능하다고 주장하며 돌연변이(mutation)를 내세운다. 이러한 돌연변이가 오랜 세월 계속되면 새로 운 종이 생긴다는 것이다. 돌연변이는 관찰/실험 가능하므로 실증과학이고 창조론자들도 똑같이 인정한다. 그런데 “그 돌연변이가 오랜 세월 누적되면 새로운 종이 생긴다”는 진화론은 화석기록이나 분자생물 학적으로도 검증 불가능한 믿음과 세계관에 속하 는 문제이다. 오히려 화석기록이나 분자생물학은 그것을 부인한다. 한 종에서 다른 종으로 조금씩 변해가는 중간화석(transitional fossil)이 전혀 존재 하지 않을 뿐 아니라 돌연변이는 기존의 생명정 보에 문제가 생긴 것이지 상향식의 새로운 생명정보가 계속 생기면서 종의 범위를 넘어서는 진화가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창조론도 믿음과 세계관에 속하지만 진화의 매커니즘이 불가능 하다는 점에서 오히려 역설적으로 실증과학에 가깝다.

img_0417

방주의 지적설계

창세기에 나오는 노아의 방주는 하나님께서 직접 설계하여 사람의 손을 통해 만든 인류최초의 대형 구조물이다. 과연 그 내용이 조선공학에 대해 전혀 지식이 없었던 소위 “고대인(ancient man)”의 머리에서 임의로 만들어 낸 신화(mythology)가 될 수 없다는 사실을 어떻게 간접적으로나마 증명할 수 있을까?
그것은 그 방주에 관한 설계의 신뢰성만 보아도 금방 확인할 수 있다. 지금까지 개발되어온 모든 조선공학적 기술과 이론을 모두 집대성하여 노아홍수와 같은 거친 해상상태에서 살아남기위해 방주를 설계한다면 아마도 창세기에 기록된장-폭-고 비율인 6:1:0.6 (150m-25m-15m; 규빗=45cm ~60cm인데 50cm를 사용했음)과 아주 근사한 비율이 될 것이다.
실제로1993년 한국의 선박연구소에서 용적은 같지만 장-폭-고 비율이 다른 13척의 방주형상의 모형을 만들어 큰 파도에서의 복원성 및 안정성을 실험한 적이 있었다. 방주의 무게 중심은 성경에 정확히 나와있지 않기 때문에, 각각의 경우마다 동일하게 가장 합리적인 두 위치 (중간높이 및 중간 높이보다 조금 낮은 위치)로 가정하고 각 경우마다 구조 안정성 (structural integrity), 복원 안정성(stability against capsize), 내항 안정성(survivability against waves)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검증하였다. 그 결과, 노아의 방주와 같은 장-폭-고 비율이 종합적으로 가장 우수한 설계임이 입증되었다. 만일, 폭이 너무 커지게 되면 복원성은 증가하나 내항성이 나빠지게 되며 외력이 또한 증가하여 구조적으로도 문제가 생긴다. 반대로 폭이 너무 줄어들게 되면 외력은 감소하나 복원성과 구조안정성에 큰 문제가 생기게 된다. 한가지 흥미로운 점은 배의 건조에 대해 어떠한 지식도 경험도 없었던 노아가 어떻게 그렇게 최적의 설계로 배를 건조할 수 있었겠느냐는 것이다. 성경에 나오는 답은 아주 간단하다. 하나님께서 지시한 대로 그대로 순종했을 뿐이다.

하나님의 신묘막측한 설계

Friday, 10 August 2012

성경에 나오는 하나님께서 직접 설계하신 두개의 건축물을 들라면 하나는 성막이고 다른 하나는 방주일 것이다. 성막에는 엄청난 복음의 비밀이 담겨있기 때문에 그랬을 것이고, 방주는 조선공학자가 아닌 노아가 그런 엄청난 건축물을 스스로 설계할 능력이 없었기 때문 이리라.

방주는 속도를 내야하는 배가 아니고, 내부 용적을 최대로 하며 단지 살아남기 위한 목적이기 때문에 유선형 (streamlined)이 될 필요가 없었고 그래서 기다란 상자 모양의 부유체가 된 듯하다. 같은 맥락으로 지금도 대형유조선들은 거의 기다란 상자 모양의 단면으로 설계된다. 하지만 극심한 바다의 환경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세가지의 필수 설계조건이 있는데, 즉, 복원 안정성, 구조 안정성, 항해 안전성이다. 이 세가지 안정성은 장-폭-고 (length-width-draft)의 비율에 따라 아주 달라지게 되는데, 조선공학에서는 이 세가지 조건이 가장 잘 어우러지는 최적의 설계를 찾기 위하여 관심이 기울여질 것이다. 물론 그 전에 배를 한번도 설계하거나 지어본 바가 없는 노아가 이런 내용들을 알리는 만무하다.

방주를 통해 살펴 본 성경 기록의 신뢰성

2차 세계대전때 근동지방에서 발견되어 보존되어 왔던 약 3700년 전으로 추정되는 한 바벨론의 점토판이 최근(2010년 1월) 대영박물관(British Museum)의 핑켈(Finkel) 박사에 의해 해독 되었다. 그 내용중에 창세기의 노아홍수 및 방주와 유사한 내용이 있는데, 예를 들면 신이 아트람-하시스 (수메르판 노아)에게 생물들을 홍수로부터 보전하기 위해 갈대로 원통형의 배를 만들라고 한 것이다. 그 바벨론판 방주는 재료의 강도에도 문제가 있을 뿐만 하니라 그 형상 자체도 조선공학의 상식에 맞지 않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속의 학자들은 그 점토판이 모세 이전에 기록된 것으로 추정되므로, 아마 성경의 창세기가 그것을 모방했을 것이라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이는 창세기에 관한 내용들의 일부가 기록이나 구전을 통하여 노아, 아브라함(약 4000년전) 과 요셉 등을 거쳐 모세에게까지 전해졌을 가능성을 철저히 배제한 주장이다. 고고문서학의 대가 알브라이트 (Albright)박사는 “창세기의 기록은 고고 언어/문서학적으로 볼 때 메소포타미아의 어떤 고대기록보다 오래되었다”고 단언한 바 있다.

ear

파동과 신묘막측한 귀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이 피조세계를 자세히 들여다 보고 연구해 보면 아주 작은 세포에서부터 광대한 우주에 이르기까지 어느 것 하나 지극히 정교, 섬세 하고 신묘막측하지 않은 것이 없다.

필자가 강의하는 대학과목 중에 ‘파동역학(wave mechanics)’이라는 것이 있다. 그런데이 파동을 자세히 연구해 보면 정말로 전지 전능하신 창조주의 멋진 설계를 간접적으로나마 들여다 볼 수 있다. 이 피조세계에 존재하는 수많은 종류의 파동들이 각기 제 멋대로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일정한 법칙 아래에서 전달되는데, 그 법칙을 ‘파동 식 (wave equation)’이라고 부른다. 예를 들면, 음파 (sound wave), 전자기 파 (electro-magnetic wave), 그리고 탄성파 (elastic wave)등이 이 범주에 속한다. 그와 같이 여러종류의 파동들이 한결같이 동일한 파동식의 법칙아래 질서 있게 움직인다는 것이다. 그러한 파들의 공통적인 특성은 파의 전달 속도가 파장 (wave length)에 관계없이 한결같이 똑 같다는 것이다. 이는 파형의 보존을 위해서 꼭 필요한 성질이다. 즉, ‘의사 전달’(communication)을 하기 위해서는 꼭 필요한 성질이다. 하지만 자연계의 모든 파가 다 이러한 성질을 만족하는 것은 아니다. 예를 들면, 수면파 (water wave)나 일부 탄성파등은 그러한 성질을 갖고있지 않다. 꼭 커뮤니케이션에 필요한 파들이 그러한 성질을 만족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