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하나님이 세상을 창조하신 것을 믿습니다. 그렇지만 ‘지구가 얼마나 오래되었냐’가 정말로 중요한가요?

Categories: 이충현의 번역글

당신의 질문 & 하나님의답변 시리즈 – 3

그렇습니다. 그것은 중요합니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성경은 하나님이 만물을 오늘날의 6일 만에 창조하셨다고 말씀하셨으며 (지구는 첫째 날 창조되었습니다) 이것이 한주(week)에 대한 근거입니다(출 20:11; 출31:17).

성령에 의해 감동받은 모세가 출애굽기에서 이것을 지적했을 때, 이스라엘 백성들은 그것을 일상적인 길이의 날이라고 이해했습니다. 그들은 백만 년 동안 일하고 백만 년 동안 쉬지 않았습니다! 사실, 최근까지 창조의 날들이 얼마나 긴 지에 대하여 의심한 기독교인들은 거의 없었습니다. 창세기 1장의 “하루”나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와 같은 구절들의 각각의 날들은 약 24시간임을 보여줍니다. 즉, 날들을 말하며 몇 백만 년이 되는 기간을 생각하지 않습니다. 여러분은 몇 백만 년 동안 지속되는 학교 수업 을 상상할 수 있나요?

성경의 족보에서 제시된 나이와(예를 들면,창세기 5장과 11장의 “아버지가 아들을 낳았다”라는 족보) 다른 시간대(예를 들면, 이스라엘 백성들이 이집트에 있었던 기간 과, 이스라엘과 유다의 왕들이 다스렸던 기간 등)를 조심스럽게 연구하면, 우리는 아 담으로부터 예수님이 이 땅에 오실 때까지의 기간이 약 4,000년 정도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성경은 우주와 지구가 6,000년보다 훨씬 더 오래되었다는 여지를 보이지 않습니다. 성경은 하나님의 말씀이고, 하나님은 거짓말하실 수 없기 때문에(딛 1:2), 우리는 성경이 지구의 나이에 대하여 가르치는 것을 신뢰해야 합니다. 지구의 나이에 대한 의견이 ‘구원받았느냐 아니냐’와는 상관이 없습니다. 구원은 오직 그리스도를 믿는 문제입니다. 지구의 나이가 중요한 이유는, 여러분이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을 신뢰하 느냐 아니냐의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구원이나 영원에 관한 말씀은 믿지만, 이 세상과 우리 모두가 어떻게 시작되었는지에 관한 말씀은 믿지 않습니다.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요?

오래된 지구에 관한 생각은 세속적 인본주의라는 종교의 일부입니다. 세속 주의자 들은 하나님과 그분의 말씀을 거부하고, 화석을 포함한 지층이 몇 백만 년에 걸쳐 오랜 세월 동안 형성되었다고 주장 합니다. 오래된 지구에 관한 생각은 여기서 출발했습니다. 그러나 노아 때의 대홍수로 화석을 포함한 대부분 의 지층이 형성되었습니다. 따라서 그들과 우리는 지층과 암석에 대한 같은 증거를 갖고 있지만, 다른 출발 점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다른 해석을 하는 것입니다.

암석 층이 형성되는 것에 대하여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에 기록된 것으로부터 출발하는 것이고, 그들은 직접 관찰하지도 못한 사람들의 생각으로부터 출발하는 것 입니다.

안타깝게도 오늘날 많은 크리스천들은 창세기를 신뢰하지 않습니다. 그 대신 불완전 한 인간의 생각을 신뢰하며 슬프게도 오래된 지구라는 생각을 받아들였습니다.
이는 다른 종교로부터 나온 생각을 취하고, 그것을 성경과 혼합하고 있는 것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그들이 믿고 싶은 기독교의 부분만을 골라서 취하며 그것을 세속적 인본주의와 혼합합니다. 이렇게 한다면 과연 누가 그들이 복종해야 할 권위입니까? 하나님인가요 아니면 사람인가요?

몇 백만 년이라는 시간을 취하고(지질학적 진화 혹은 천문학적 진화인 빅뱅과 다른 진화론적 생각들), 그것을 성경과 혼합할 때 그들은 그 긴 진화론적 시간을 아담부터 그리스도까지의 족보 사이에 어디에도 끼워 맞출 수 없습니다. 따라서 그들은 그 몇 백만 년이라는 세월을 창세기 1장에 집어넣으려 합니다. 그리고 그 결과는 매우 심각해집니다.

죄 짓기 이전에 죽음이 존재?

또 다른 중요한 성경적 진리 때문에 지구의 나이에 관한 문제는 중요합니다. 하나님이 세상을 창조하셨을 때, 그분은 그것이 매우 좋았으며 완벽했다고 선언하셨습니다(창 1:31; 신32:4). 3일째 되던 날 만드신 모든 살아있는 것들을 위한 음식으로 식물을 만드셨습니다(창 1:29-30).

그러나 이것은 아담이 선악과에 관한 하나님의 명령에 불순종했을 때 변했습니다(창 2:16-17).  하나님은 그들의 죄로 인해 아담과 하와를 벌하셨고, 그 죄는 우리 모두 에게 영향력을 끼쳤습니다. 결과적으로 우리는 죄악으로 인해 저주받은 세상에 살고 있는 죄인들이며, 죄에 대한 형벌은 사망입니다 (창 3; 롬 5:12, 6:23).이것이 바로 우리 모두가 언젠가 죽는 이유입니다.

주변에서 보는 모든 죽음은 아담의 불순종의 결과로 인해 생긴 것입니다. 하나님이 최초에 만드신 세상에 죽음은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그 어떤 동물과 사람도 암과 같은 질병으로 인한 감정적, 혹은 육체적 고통을 경험하지 않았습니다. 그 어떤 식물들도 가시를 갖고 있지 않았습니다. 공룡들도 다른 동물들을 잡아먹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화석 기록은 죽음과 고통으로 가득차 있습니다.
죽은 동물들, 암에 걸린 증거 를 갖고 있는 뼈들, 가시를 가진 식물들, 다른 동물을 잡아먹고 있는 동물들 등을 발견 할 수 있습니다.
만약 화석 기록이 몇 백만 년이라는 세월을 가리킨다면, 죽음과 질병 은 인간이 나타나기 아주 오래전부터 하나님의 창조의 일부분이었을 것입니다.

죽음은 또한 더 이상 인간의 죄로 인한 최종적 심판이 아니며, 하나님의 “심히 좋은” 창조의 일부분이어야 할 것입니다. 그러나 성경은 우리에게 죽음이 완벽한 세상의 일부가 아니었다고 분명히 가르치십니다.
오히려 하나님은 죽음을 적으로 묘사하 십니다: 최후에 파괴될 적은 죽음입니다
(고전 15:26). 죽음은 죄로 인한 결과, 혹은 심판입니다. 따라서 죽음은 죄 이전에 몇 백만 년 동안 존재했을 수 없습니다 (창세기 3장 18절의 저주의 결과로 인해서 생긴 가시도 존재했을 수 없습니다). 이것은 예수 님이 우리를 죄와 죽음으로부터 구원하시기 위해 오신 전체 이유인 복음을 손상시 킵니다!

‘몇 백만 년 동안의 죽음과, 질병, 가시 및 동물들이 서로 잡아먹었다는 진화 역사’와 ‘동물들이 식물들만 먹었던 “심히 좋았던” 창조(창 1:20-30) 상황’과 조화될 그 어떤 방법도 존재하지 않습니다. 이렇게 “신음하는” 세상은 범죄 이후에 발생했어야 합니다 (롬 8:28). 만약 노아의 대홍수 때 암석층이 형성되었다면, 우리는 죽음과 고통, 그리 고 가시들을 화석 층에서 발견할 것을 기대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실제로 화석 가운데는 가시 화석도 발견됩니다.

과학과 지구의 나이

마치 세속적 과학자들이 지구의 나이가 몇 백만 년 이상 되었다는 것을 “증명”한 듯 보일지 모르지만, 그것은 사실이 아닙니다. 실제로 지구의 나이를 추정하기 위해 사용된 대부분의 방법은 지구의 나이가 몇 백만 년이나 몇 십억 년보다 훨씬 더 젊다는 것을 나타냅니다. 과학은 실제로 성경적 연대와 일치합니다.

예를 들면, 과학적 실험은 적절한 온도와 압력 하에서, 석탄이 단지 몇 주 안에 형성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이는 일반적으로 가르쳐지는 몇 백만 년의 세월이 아닌 것입니다.  또한, 달은 현재 지구로부터 나선형으로 점점 멀어지고 있습니다. 만약 지구와 달이 정말로 40억 년 동안 함께 존재했고 과거에도 지금과 같은 속도로 멀어 졌다면, 달은 15억 년 전에는 지구와 닿아 있었어야 합니다. 그러나 단지 6천 년 전에 는, 달은 지금 보다 단지 800피트 정도 지구와 가까웠을 것이고, 이것이 훨씬 더 이치에 맞는 듯 보입니다.

지구의 나이가 중요합니까? 대단히 중요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은 그것이 다루는 모든 영역에 있어서 우리가 따르는 최종적 권위가 되어야 합니다. 그 말씀은 모든 것을 다루십니다! 성경은 명확하게 하나님께서 만물을 약 6,000년 전 경에 6일 동안 창조하셨다고 가르치십니다. 모든 다른 생각들은 의견이며- 높은 학위를 가진 사람들의 견해라 할지라도- 그것들은 관찰된 사실이 아니라 가정(assumption)에 근거한 의견일 뿐입니다. 어쨌든 이러한 견해들은 모든 것을 아시며 항상 옳으신 하나님과는 달리, 매년 바뀌는 것들입니다!

이 글은 미국 창조과학 단체인
Answers In Genesis(AIG)의 “Answers Book 4 Teens”(Vol 1, 2011)에서 발췌한 글입니다. (번역-
이충현)

Author: administrad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