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건축 (3)

Categories: 이동용

성경 창세기 1장 셋째 절 말씀이다. ‘빛’이란 무엇인가? 물리학적으로 파동적 성질과 입자적 성질을 가진 것으로 표현한다. 그러나 이것은 표현 이지 어떤 과학자도 빛에 대한 정확한 정의를 내리지 못한다. 빛은 한마디로 이야기 하면 전자기적 “에너지”의 모든 영역을 말한다. 빛은 가시광 선뿐 아니라, 자외선, X선, 적외선, 전파를 포함 하며, 열, 소리, 전기, 자기, 분자상호운동의 영역 에까지 해당하는 포괄적인 에너지다. 빛은 에너지의 가장 기본이며 전자기적인 모든 형태를 활성화 시키는데 필수이다. 그러므로 빛을 창조하신다는 말은 시간-공간-물질을 창조하신 하나님께서 여기에 에너지를 추가시키고 계신다는 표현이 가장 적절하다. 빛 가운데 눈으로 볼 수 있는 빛의 영역인 가시광선은 3900-7700Å(옹스트롬=10-8cm) 파장의 범위다. 이 가시광선 범위 내의 파장의 길이에 따라 짧은 것부터 보남파초노주빨 무지개 색으 로 나누어진다. 이 일곱 색깔의 가시광선이 한꺼 번에 와 닿을 때 색감을 구분할 수 없으므로 소백색광이라고 부른다. 우리가 물체를 보고 있다는 것은 실제로 반사된 빛을 인식하고 있는 것이다. 예를 들어 노란색 색종이를 보고 있다는 것은 그 색종이가 노란색을 비추는 것이 아니라 다 른 색은 다 흡수하고 노란색의 파장만을 반사하 기 때문이다. 만약 파란색의 안경을 쓰고 흰 종이를 볼 때 파랗게 보이는 이유는 안경이 파란 빛의 파장 만을 통과시키고 나머지 빛을 흡수하기 때문이다. 이런 모든 현상은 가시광선 영역에서만 우리가 인식한다. 반면에 가시광선의 영역을 벗어나면 사람은 그 빛을 감지할 수 없다. 이 보이지 않는 빛은 가시 광선보다 짧은 파장의 자외선, X선, 감마선 등이며, 긴 파장으로는 적외선, 마이크로파, 전파 등에 해당한다. 이런 빛은 우리에게 보이진 않지만 일상생활에서 이들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 수는 있다. 선블락크림을 바른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 람이 바닷가에서 하루를 지낸 후에 그 피부의 그 을린 차이를 보고 자외선이 있음을 알 수 있다. 맨 눈으로는 보이지 않지만 병원에서 X-선 촬영을 하고 필름을 통해서 그 존재를 알 수 있다. 적 외선은 열로 다가오는데 화로에서 따뜻하게 느끼게 하는 복사 에너지가 바로 적외선이다. 열은 보이지 않지만 느낄 수 있다. 열을 발하는 물체 가 붉은색을 띠는 것은 적외선의 파장과 가시광 선의 가장 긴 파장인 붉은색이 겹쳐서 보이기 때문이다. 또한 더 긴 파장을 통해 우리는 라디오를 수신할 수 있다. 빛은 에너지의 근본이란 점에서 성경이 태양과 다른 별들을 언급하기 전에 빛을 먼저 언급했 다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실제로 빛이 먼저 없 었다면 태양이나 별들이 빛을 비추지도 못할 뿐 아니라 태양과 별 그 자체가 존재하는 것도 상상 할 수 없다. 성경은 이 첫째 날의 빛이 넷째 날 해, 달, 별들보다 훨씬 근본적인 이라는 것을 강조한다. “태양이 없는데 어떻게 빛이 존재해요?” 참으로 많이 접하는 질문이다. 창세기를 보면 하나님께서 첫째 날 빛을 창조하셨고, 넷째 날에 서야 큰 광명과 작은 광명, 그리고 별들을 창조하 셨다는 것을 발견한다. 즉 위의 질문인 즉, 태양 이 빛을 보내주고 있으니 빛 보다 태양이 먼저 창 조되어야 옳은 순서라는 생각에서 등장한 것이 다. 그러나 간단히 접근해 보면 빛이 태양보다 먼 저 창조되었다는 기록이 옳다는 것을 어렵잖게 알 수 있다. 엄밀히 빛과 태양은 같은 것이 아니다. 이미 앞서서 빛이 분자운동을 활성화시키는 전자기적 모든 에너지의 기본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태양은 천문학자들이 판단하건대 헬륨과 수소로 구성되어있다고 말한다. 그러므로 빛이 이미 존재하지 않았다면 태양이 자신의 역할을 하는데 심각한 문제가 있음을 말한다. 그런 면에서 성경이 빛과 별들을 창조될 때부터 구분해서 취급하는 것은 주목할 만하다.

히브리어 원어를 보면 첫째 날 창조된 빛은 오르(ore)다. 반면에 넷째 날의 광명은 마우오르 (maw ore)다. 원어 그대로 보자면 ‘오르’는 지금까지 말했던 빛(light) 자체이다. 반면에 ‘마우오르’ 는 빛을 주는 하나의 물체 혹은 장치(light giver) 다. 즉 첫째 날에는 에너지의 근본 되는 빛을 창 조하셨고, 넷째 날에는 그 에너지를 발광시키는 장치를 만드신 것이다. 개역성경에는 ‘광명체’로 분명히 번역하였다. 여기서 간단한 예가 도움이 될 것이다. 전기가 먼저일까? 아니면 백열전구가 먼저일까? 물 어보나마나 전기가 먼저이다. 백열전구는 그 전기 에너지를 빛 에너지로 전환시키는 장치다. 그러므로 에너지인 전기가 백열전구보다 먼저 이듯이 빛이 태양보다 먼저 창조된 것이 훨씬 타당하다. 만약 이 순서가 바뀌어 기록되었다면 성경은 과학자들에게 더욱더 공격을 받을 것이 틀림없 다. 빛을 먼저 만드시며 다음에 광명체를 염두에 두신 하나님, 그분의 전능함과 지혜를 누가 따라 갈까? 우리는 성경 말씀을 읽으며 그냥 끄덕거릴 뿐이다. 역시 여기서도 증인이 먼저다. 우리 깨달 아 안 것이 아니다. “하나님의 오묘하심을 네가 들었느냐? 지혜를 홀로 가졌느냐? (욥15:8)”, “지혜 있는 자가 어 디 있느냐? 학자가 어디 있느냐? 이 세대에 변론 가가 어디 있느냐? 하나님께서 이 세상의 지혜를 미련하게 하신 것이 아니냐?” (고전1:20)


img3
img3-2.jpg (58 KB)
Author: administrad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