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포는 창조 기적의 산물

Categories: 최우성

nh2
사람의 세포를 이루고 있는 부품(molecule, 분자) 수는 물과 무기물을 제외한다 해도 약 1조 개나 된다. 이 수는 지름이 20 um인 사람의 보통 세포 한 개에 들어 있는 부품 수로 약 600만 개의 부품으로 제작 된 보잉 747 비행기 156,000대의 부품 수에 해당하는 놀라운 것이다. 이렇게 복잡한 세포가 무기물에서 저절로 조립된 것일까, 아니면 지적인 존재에 의해 만들어 진 것일까?

1950년대 초, 당시 대학원생이었던 밀러는 수소(H2), 메탄(CH4), 암모니아(NH3), 그리고 수증기(H2O) 등 4 가지의 가스만을 선택하여 주입한 실험관에 자연스러운 번갯불 대신 전기 방전을 시켜 생명체의 주요 부품인 단백질의 구성 성분인 아미노산을 합성하는 데 성공하였다. 이 실험 결과는 진화론이 행했던 유일한 성공적인 실험으로 여겨졌다. 생명체의 구성분인 아미노산을 얻었기 때문에 진화론을 강화하는 데 엄청난 파장을 미쳤다. 그래서 아직까지 화학진화의 증거로 이 실험내용이 많은 과학 교과서들에 실려 있다. 그러나 이 실험은 진화론자들도 오래전부터 생명 발생의 과정으로 여기지 않는, 이미 버려진, 이론이다.

진화론자인 다이슨(Freeman Dyson )은 자기의 책에서 이렇게 말했다: “환원상태 대기 조건에서 아미노산으로 가득 찬 연못으로 대변되는 그럴듯한 밀러의 그림이 불신을 받기 때문에 새로운 그럴듯한 그림이 등장했다. 이 새 그림은 깊고 어두운 바닷속에 있는 뜨거운 구멍에서 생명이 생겨난다고 한다.”

생명체의 자연 발생을 설명하려는 밀러의 실험에서 핵심적인 문제점은 무엇인가? 밀러의 실험 결과로 생성 된 아미노산들은 생명체가 필요로 하는 정상적인 단백질을 형성할 가능성이 전혀 없다는 것이다.
생명체 단백질들은 L-형의 아미노산만 필요한데 밀러가 만든 아미노산들은 L-형과 D-형이 50 %씩 섞여 있는 라세미체였기 때문이다(그림). 생명체들은L-형의 아미노산만 단백질 합성에 사용하는 데 반해 화학합성 결과는 언제나 L-형과 D-형이 50 %씩 만들어진다. 이런 원료를 가지고 L-형의 아미노산으로만 구성된 단백질이 모두 만들어 질 확률이 0다.
이 외에도 지구 초기부터 풍부하게 존재했던 산소를 제외한 점과 자연에서 얻을 수 없는 실험 장치를 사용한 점도 밀러의 실험 결과가 자연발생을 지지하는 실험이 될 수 없는 심각한 이유들이다. 산소는 화학 합성에 치명적이며 산소를 이용할 수 있는 능력이 없는 생명체들에게는 치명적인 독이 된다.
밀러 실험의 문제점은 밀러가 죽었던 날 로이터 신문 기사에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밀러와 주류 과학자들은 생명 창조를 이해하기 위해 엉뚱한 곳에서 답을 찾고 있었다. …그의 가장 큰 업적은 실제로 실험을 수행한 당돌함이었고 이것이 그 분야의 첫 번째 성공이었다.” L-형의 아미노산만으로 구성되는 단백질뿐 아니라 DNA의 구성 요소인 5탄당 2-deoxyribose도 D-형으로만 수억 개 이상 연속적으로 연결 되어야 한다. 그러므로 밀러가 생각했던 방법으로는 생명체가 절대로 만들어 질 수 없음이 명확해 졌다.
부품들의 조립은 더욱 어려운 문제다. 기능을 하는 부품들이 모두 만들어 질확률이 0이지만 무한히 양보를 해서 모두 다 만들어졌다고 해도 이 부품들이 적재적소에 배치되어 생명의 기능을 수행하는 가장 작은 세포로 조립 될 가능성도 전혀 없다. 가장 확실한 법칙인 열역학 제 2 법칙에 의하면 모든 시스템은 무질서 해지기만 하지 저절로는 질서를 잡을 수 없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사람 세포의 경우 1조 개가 넘는 부품들이 조립되어야 한다. 그러나 어떤 과학자도 이 부품들을 20 um의 작은 공간에 모을 능력이 없는데 그 모든 부품들들이 저절로 그 작은 공간에 적재적소에 배치 된다는 상상은 지나친 것이다.
결론적으로 세포는 자연스러운 화학 반응과 물리적인 과정으로는 만들어 질수 없다. 과학자도 세포에 필요한 모든 부품들을 다 만들 수도 없을뿐 아니라 만든다해도 조립할 수는 없다. 그러므로 세포가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은 열역학 제 2 법칙을 위반하는 기적이 있었던 것이다. 창세기 1장의 생명체 창조 과정이 과학적 논리에 잘 어울리는 설명임을 알 수 있다. 모든 세포는 전능하신 창조자의 작품들이다!


nh2
nh2.jpg (74 kB)
Author: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