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DNA 연구는 노아를 확증한다

Categories: 이충현의 번역글

새로운 DNA 연구는 노아를 확증한다

By Brian Thomas, M.S.

 

진화론에 따르면 모든 인류는 침팬지의 조상이기도 한 원숭이같은 조상으로부터 나왔다. 그러나, 창세기와 성경의 나머지 부분들, 그리고 예수님은 모든 인류는 노아와 그의 세 아들과 그들의 아내들로부터 나왔다고 가르치신다. 인간의 미토콘드리아의 DNA에 대한 새로운 연구분석은 성경적 인류 기원을 입증하는 두 개의 새로운 증거들을 발견했다.

미토콘드리아의 DNA는 오직 엄마로부터만 물려 받는다. 엄마의 난자세포의 미토콘드리아 DNA는 모든 아이들의 체세포 미토콘드리아로 전달된다. 이 독특한 DNA는 마치 교육 매뉴얼처럼 중요한 세포의 정보를 부호화 하고 있는 16,569개의 염기 – 아데닌, 구아닌, 사이토신, 혹은 티민 (A,G,C,T) – 를 가지고 있다.

과학자들은 세계의 모든 주요 인종 사이의 유전적 차이점들을 비교해 오고 있다. 그러한 차이점들이 어떻게 생겨날까?

하나님이 이상적인 미토콘드리아 DNA 서열을 이브에게 심으셨다고 가정할 때, 그러한 모든 차이점들은 약 6,000년 전인 창세기 3장의 저주 이후로 생겨났다. 다른 과학자들은 이러한 복제 에러가 발생하는 속도를 측정했다. 매우 느리기는 하지만 – 우리는 6 세대만에 약 하나의 돌연변이를 획득한다 – 6,7천 년이 지나면 24개 정도의 돌연변이가 나타날 수 있다.

이것은 연구자들로 하여금 측정된 미토콘드리아 DNA의 차이점들에 대한 다양한 모델의 예측들을 비교할 수 있는 토대를 놓아 준다.

성경을 믿는 분자 생물학자인 나다나엘 진슨 박사는 바로 그것을 위하여 일반 대중이 사용할 수 있는 인간 미토콘드리아 염기 서열 데이타를 다운로드했다. Answers Research Journal에 출판된 그의 연구 결과는 오늘날의 미토콘드리아 DNA의 차이는 성경에 의해 제시된 6,000년이라는 인류 역사와 정확하게 들어 맞는다는 것을 보인다. 전 세계의 미토콘드리아 DNA는 진화론적 모델이 예측하는 20만년 정도의 흔적을 전혀 보이지 않는다.

유전학자들은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가장 비슷한 유전 서열을 서로 가깝게 놓고, 가장 비슷하지 않은 서열들을 가장 긴 가지 끝에 놓는 나무 모양의 도표를 만들었다. 진슨은 인간의 미토콘드리아 DNA 나무 도표에서 창세기를 확증하는 적어도 두 개의 뚜렷한 양상을 발견했다.

 

그 도표의 중심은 세 개의 주요 줄기가 있다는 것을 보여 준다. 그 각각은 서로 약간만 다를 뿐인 특정 미토콘드리아 DNA의 서열을 반영한다.

이 세 개의 주요 줄기가 셈, 햄, 그리고 야벳의 아내들로부터 온 독특한 미토콘드리아 DNA를 대표한다고 할 수 있을까?

두번째 양상 또한 그 세명의 아내에 관한 설명과 잘 들어맞는다. 노아의 홍수 이전에 인간의 수명이 길었다고 하는 성경의 기록에 따라, 각 세대 사이에 더 오랜 시간이 있었다고 가정하고, 오늘날의 느린 돌연변이 속도를 사용할 때, 아담과 노아 사이의 1,656년은 각 줄기 사이의 짧은 선으로 대표되는 적은 수의 차이만을 만들 것이다.

진슨은 각 줄기, 혹은 중심 절 사이의 적은 수의 미토콘드리아 DNA차이와 가지들에 있는 상대적으로 많은 수의 차이들을 비교했다. 그는 다음과 같이 기록했다. “창조로부터 대홍수까지 약 1,660년이 흐른 반면, 대홍수로부터 현재까지는 4,365년이 흘렀다 – 약 2.6대 1의 비율. 이와 일치되게, 각 절을 서로 연결하는 가지는 그 절들로부터 퍼져 나가는 가지들에 비해 훨씬 더 짧다 – 짧은 가지들은 홍수 이전의 돌연변이를, 그리고 긴 가지들은 홍수 이후의 돌연변이를 나타내는 것처럼.

현대 유전학은 “노아가 그 아들들과 그의 아내와 그 며느리들과 함께 나왔고” 라고 말씀하시는 창세기를 확증하는 듯 보인다.

이 연구는 창세기를 확증하는 두 개의 결과를 보였다. 먼저, 인간의 미토콘드리아 DNA나무는 세 줄기를 가지고 있으며, 이는 모든 인류가 셈, 함, 그리고 야벳의 아내들인, 세 명의 기본적인 어머니들로부터 나왔다고 하는 창세기의 모델과 들어맞는다. 두번째, 6,000년 동안 발생한, 오늘날의 느린 돌연변이 속도는 정확하게 오늘날의 측정된 미토콘드리아 DNA의 차이점을 만들 것이다. 유전학은 다시금 창세기를 확증한다.

Author: administrad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