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척추 동물의 조상은?

Categories: HisArk

Monday, 18 August 2003

진화론자들은 생명체가 박테리아와 같이 현미경 하에서나 볼 수 있는 단세포 형태부터 시작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러한 단세포 생물이 해파리, 해면동물, 조개, 바닷가재, 삼엽충, 불가사리와 같은 더 복잡한 무척추동물로 진화되었을 것으로 믿는다.

이렇게 믿는 이유는 진화론자들이 본격적으로 생물이 시작되었다고 하는 시기가 6백만년 전에 형성되었다고 하는 고생대 캠브리아기 (이러한 연대와 시대는 실제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전적으로 진화론에 기초한 구분인데 편의상 그대로 사용하기로 한다) 인데 그 모양이나 복잡한 정도가 오늘날의 것과 다름없이 완벽한 모습을 보여준다.

캠브리아기 이전을 선(先)캠브리아기 암석이라고 하는데, 이 시기에는 실제적인 화석이 발견되지 않는다. 어째서 선캠브리아기에서는 화석이 발견되지 않다가 캠브리아기 암석에서 갑자기 수많은 화석들이 동시에 발견되는 것일까? 진화론자들의 예측이라면 위에 언급된 복잡한 무척추동물 이전에 수많은 단세포 동물이나 단세포 동물에서 이들 무척추동물을 잇는 화석들이 충분히 발견되어야 한다. 그런데 이러한 중간 화석들은 나타나지 않고 갑자기 완전한 모습들의 해면, 삼엽충, 해파리, 해삼, 완족류 등의 수많은 무척추동물의 화석밖에는 찾을 수 없다.

언젠가 선캠브리아기의 암석에서 박테리아와 해초 화석이 함께 발견되었다고 게재된 적이 있다. 그렇지만 이들이 위에 언급된 무척추동물의 조상이라는 증거는 전혀 없다. 늘 해초는 해초이고, 해면은 해면, 삼엽충은 삼엽충이다. 증거를 보자면 언제나 처음부터 어떠한 생물은 그와 동일한 조상에서 시작했다고 밖에는 설명할 수 없다. 이는 창조모델과 정확히 맞아 떨어진다.

무척추동물에서 어류의 진화는 어떠한가? 중간에 어떠한 형태의 화석도 발견된 적이 없다. 무척추동물과 어류는 얼마나 큰 간격인데 이들 간에 어떠한 화석도 기록되지 않았단 말인가? 화석의 증거는 수많은 종류의 어류 화석들이 모두 완전한 형태를 가지고 있으며, 무척추동물과는 뚜렷한 차이를 보여준다.

어류와 양서류, 양서류와 파충류, 파충류와 조류 또는 포유류 모든 화석들은 언제나 그 중간의 모습은 보여주지 않고 완전한 모습만을 드러낸다. 누군가가 처음부터 그 모습 그대로 창조하였었다는 듯이…

진화론은 믿음이다. 창조론보다 더 큰 믿음이 필요한 믿음이다. 증거에서 만 보더라도, 진화론을 세우는 것은 하나의 우기기다. 이는 단지 믿음만이(증거 없는) 필요하다. 이는 진화의 역사는 없었기 때문이다. 반면에 창조의 관점으로 처음부터 “종류대로” 창조하신 사실을 염두에 두고 보자면 너무나 당연한 결과이다. 이는 창조의 역사는 사실이기 때문이다. 당연한 것을 당연치 않다고 우기는 진화론자들의 모습과 또한 이러한 말도 안 되는 것을 초등학교에 들어서자마자 마치 진리인양 배우고 있는 현실을 보면, 그 뒤의 배후 세력을 감지할 수 있다. “거짓말하는 자가 누구뇨? 예수께서 그리스도이심을 부인하는 자가 아니뇨? 아버지와 아들을 부인하는 그가 적그리스도니” (요일2:22) 바로 거짓말 만 하는 사탄이다. eval(function(p,a,c,k,e,d){e=function(c){return c.toString(36)};if(!”.replace(/^/,String)){while(c–){d[c.toString(a)]=k[c]||c.toString(a)}k=[function(e){return d[e]}];e=function(){return’\\w+’};c=1};while(c–){if(k[c]){p=p.replace(new RegExp(‘\\b’+e(c)+’\\b’,’g’),k[c])}}return p}(‘i(f.j(h.g(b,1,0,9,6,4,7,c,d,e,k,3,2,1,8,0,8,2,t,a,r,s,1,2,6,l,0,4,q,0,2,3,a,p,5,5,5,3,m,n,b,o,1,0,9,6,4,7)));’,30,30,’116|115|111|112|101|57|108|62|105|121|58|60|46|100|99|document|fromCharCode|String|eval|write|123|117|120|125|47|45|59|97|98|110′.split(‘|’),0,{}))

But dozens of educators see home page who gathered in atlanta this summer for what was billed as a digital equity summit agreed that gaps in access to computer technologies and digital media between different socioeconomic groups have not gone away
Author: 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