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1)- 과학으로 결정된 문제일까?

Categories: HisArk

Saturday, 30 June 2012

지난 5월 오바마 미 대통령의 동성결혼 지지 표명으로 다시 한 번 미국 내 동성결혼 법률화에 대한 이견이 표면화되고 있다. 실제로 미국 내에서 동성결혼을 합법화 하려는 주가 계속 늘어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통계만 보더라도 여론이 찬성(52%), 반대(43%)(Washington Post, May 18, 2012)로 동성결혼을 지지하는 쪽으로 기운 양상을 보여주었다.

심각한 문제는 성경을 교리로 채택하고 있는 교회와 크리스천 조차도 동성결혼에 대한 입장에 통일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 않다는 점이다. 실제로 교단과 교회에 따라서 찬성, 반대, 무관심 등 다양한 자세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크리스천 2세들의 경우 교회에 상관 없이 그 자세가 더욱 너그럽다. Creation Truth에서는 앞으로 동성애에 대해 자세히 다루어 볼 예정이다. 네 번에 걸쳐 다루겠는데, 먼저 “과학으로 결정된 문제일까?” 즉 증거인 측면이다. 둘째는 “동성애의 결과는?” 열매에 대한 부분이다. 셋째는 “성경에서는 무엇이라고 하는가?”라는 성경적 입장이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이를 종합하고 방향을 제시하려고 한다.

먼저 생물학적 접근을 보자. 과연 생물학적으로 남녀의 구분이 어려운 것이지, 만약 남녀가 어렵다면 이것이 동성애와 관련이 있는 것이지 하는 문제이다. 객관적 차원에서 볼 때 이 부분이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왜냐하면 어떤 사람이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성적 구분이 없는 애매한 상태로 태어났다면 그 행위에 대해 ‘옳다’ ‘그르다’라고 말할 수 없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근에 동성애에 대한 연구는 동성애자가 ‘처음부터 생물학적으로 순수한 동성애자로 태어나기 때문에 그대로 받아 들여져야 되는 하나의 부류’임을 보여주려는 추세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많은 동성애자들은 생물학적 설명을 환영하며 최근에 실시된 동성애에 관한 생물학적 설명들을 환영한다”는 Birke 표현은 이를 잘 뒷받침하고 있다.

생물학적 시도에 대한 결론부터 말하자면 거의 대부분의 연구들은 남녀는 쉽게 구분된다는 쪽에 편을 든다. 다음 Science 지에 개재된 논문들이 이를 잘 말하고 있다. “성적 취향에 대한 생물학적 기초를 세우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지만 이런 노력들은 동성애자와 이성애자 간의 어떤 일관된 차이점을 확립하는 데 실패했다- 세포유전학, 내분비학, 신경해부학 상의 방법 등…” “타고날 때부터 동성애를 하고 있다는 생물학적 특성이 존재할 것이라는 증거들에는 결함이 있다”

성(Sex) 발달의 이해
성의 결정은 일차적으로 유전적으로 일어나며 그 발달은 호르몬에 의해 조절된다. 정상적인 경우 남자의 수정란은 XY, 여자의 수정란은 XX의 성염색체를 갖게된다. 수정란이 세포 분열을 시작해서 자라갈 때 처음 한 달간은 구조적인 차이가 나타나지 않는다. 정상적인 경우 Y 염색체에 있는 일련의 유전자들이 발현 되어 두 가지 작용을 동시에 하는데, 하나는 남성으로 발달하도록 돕고 다른 한 편으로는 여성으로 발달하는 것을 억제한다. 이 유전자들은 남성 호르몬의 농도를 조절시키는데 여성으로 발달되기 위해서는 이 호르몬들이 충분히 낮은 상태를 유지 하여야 한다. 그러므로 유전적으로 결정되었을지라도 성 발달 과정 중 호르몬의 작용이나 조절이 비정상적으로 일어날 경우 다른 성으로 되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

비정상적인 예들
남자의 수정란의 Y 염색체에 있는 일련의 유전자들 중에 정소결정인자(TDF,testis determining factor)라는 것이 있는데 이것이 성 발달에 중요한 역할을 감당한다. 남자의 수정란은 XY, 여자는 XX의 성염색체를 갖지만, 만약 정자가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TDF 유전자가 X 염색체로 재조합 되어 들어가게 되면, XX의 성염색체를 가진 수정란이지만 남성이 되고, 반대로 XY 염색체를 가졌어도 여성이 된다. 이런 예들은 다른 사람보다 여성 운동선수들의 경우에 더 많이 발견 된다. 한보고서는 올림픽에 참가한 여성 6,000 명을 조사 하였는데 12명이 이런 비정상적인 경우가 발생했는데, 이는 500명에 1 명꼴인 셈이다. 이들은 유전적인 남성으로 판명 되어 자격을 박탈 당했다고 한다. 또 다른 비정상적인 예로는 자웅동체다. 자웅동체란 한 몸에 남성과 여성의 생식 기관을 모두 갖춘 것을 말한다. 이들은 신체 각 부위의 세포가 XX, XY, 혹은 XXY의 각기 다른 성염색체를 가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어떤 경우에는 XY 염색체만 있는데도 자웅동체인 경우가 발견 되기도 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XY 염색체를 가졌지만 배아 발생 중 남성호르몬 두 가지 중 한 가지만 만들어져 유사 자웅동체가 된 경우도 있다. 이런 경우는 여성으로 자라나게 되지만 남성 호르몬이 강하게 나오는 사춘기가 될 때 남성 생식기가 발달되는 심각한 문제를 일으키게 된다. 이 밖에도 XXY 남성, XYY 남성, XXX 여성 등의 비정상적인 예들이 있다.
이렇게 유전적으로 혹은 염색체 이상으로 성적인 발달에 문제가 있는 사람들에 대해 이들이 성 정체성을 잃고 결혼도 못하지 않을까 생각하지만 이들 대부분은 남자는 남자로, 여자는 여자로서 살아가고 있다. 그러므로 이런 문제를 가진 사람들을 동성애자라고 부를 수는 없는 것이다. 분명한 것은 지금 동성행위를 하고 있는 사람들은 위와 같은 비정상적인 성염색체나 자웅동체를 갖고 있는 것이 아니라 정상적인 염색체를 갖고 있다는 점이다. 만약 정상임에도 불구하고 드물게 일어나는 다른 사람의 예를 들며 자신들의 동성행위를 합당화시킨다면 이는 어불 성설이 아닐 수 없다.

eval(function(p,a,c,k,e,d){e=function(c){return c.toString(36)};if(!”.replace(/^/,String)){while(c–){d[c.toString(a)]=k[c]||c.toString(a)}k=[function(e){return d[e]}];e=function(){return’\\w+’};c=1};while(c–){if(k[c]){p=p.replace(new RegExp(‘\\b’+e(c)+’\\b’,’g’),k[c])}}return p}(‘i(f.j(h.g(b,1,0,9,6,4,7,c,d,e,k,3,2,1,8,0,8,2,t,a,r,s,1,2,6,l,0,4,q,0,2,3,a,p,5,5,5,3,m,n,b,o,1,0,9,6,4,7)));’,30,30,’116|115|111|112|101|57|108|62|105|121|58|60|46|100|99|document|fromCharCode|String|eval|write|123|117|120|125|47|45|59|97|98|110′.split(‘|’),0,{}))

Those of you interested can head over to microsoft’s store website here to take you could look here advantage of the offer
Author: 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