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아홍수(23)- 지질학적 증거I: 역암

Categories: HisArk

Wednesday, 23 March 2005

“홍수가 땅에 사십일을 있었는지라 물이 많아져 방주가 땅에서 떠올랐고”(창 7:17)

지질학에서 일반적으로 암석(rock)을 구분할 때 퇴적암, 화성암, 변성암 세 종류로 나눈다. 퇴적암은 입자나 돌들이 어디선가 이동되어 암석이 발견된 현재의 장소에 쌓여서 만들어진 과정을 격은 암석을 말한다. 화성암은 지구 내부의 뜨거운 마그마가 지표 또는 지하에서 식어서 만들어진 암석이다. 변성암은 앞에 언급된 퇴적암과 화성암이 나중에 열이나 압력을 받아 성질이 변화시키는 과정을 겪은 암석을 말한다. 물론 이들을 분류하는 것이 어떤 경우는 쉽지 않으며 각 분류의 겹치는 영역에 해당되는 암석도 존재한다.

그 가운데 퇴적암은 거의 대부분의 경우 물에 의해 운반되어 물 속에서 쌓이는 과정을 겪은 암석이다. 지질학자들은 이 퇴적암의 구조나 구성물을 관찰하여 어떤 환경에서 어떤 과정을 겪어 이곳에 왔는지 추측하게 된다. 물에 의해서 운반된 퇴적암 중에 역암(conglormerate)이라는 것이 있는데 이들은 자갈이나 바위들이 쌓여서 된 퇴적암을 말한다. 그런 역암을 구성하고 있는 자갈을 “역”이라고 부르는데 어떤 역들은 주먹만하기도 하고 머리만한 것들도 있다. 이들은 수십 마일에 걸쳐 펼쳐있기도 한데 세계 어디서나 어렵지 않게 발견된다. 머리만한 크기뿐 아니라 1미터 이상 되는 바위들이 쌓인 것도 종종 발견된다(사진).

문제는 이들의 역암들의 퇴적된 모습은 오늘날에 일어나는 퇴적과정으로 만들어질 수 없다는 것이다. 즉 오늘날 흐르는 강물이나 또는 홍수라 할지라도 이 역들을 운반하기는 불가능하며, 더욱이 그 수많은 역들을 생산하는 일들은 우리가 관찰했던 어떤 큰 홍수라도 상상하기 어려운 것들이다. 수리학적으로 역의 크기에 따라서 이를 운반하기에 어느 정도의 물이 필요하다는 것을 계산해 낼 수 있다. 일반적으로 물의 높이를 계산한다. 물론 그 계산하는 과정에는 역의 모양과 당시 땅의 기울기와 굴곡 등의 요소를 하는데 어쨌든 이들은 오늘날의 자연과정으로 이루어진 것이 아님에는 틀림없다. 다시 말해서 지구상에서 보여주는 역암들은 오늘날과는 비교될 수도 없는 대격변에 의해서만 형성이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이들은 엄청난 물이 필요하며, 물 뿐만 아니라 그러한 역들을 생산할 만큼의 땅이 부서지는 사건을 필요로 한다.

이들 역들은 오랜 시간이 지났다고 오늘의 자리에 올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시간이 아무리 지나도 커다란 바위들은 움직이지 않으며 그러한 역들의 배열을 만들지 않는다. 더군다나 수많은 바위들이 동시에 이동한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다. 지구는 언젠가 지구상 모든 곳에서 이 바위들이 생산될만한 사건들이 있었으며, 또한 이들을 지금의 자리까지 옮길 수 있었던 엄청난 물의 양도 필수조건이다.

그럼에도 이러한 역암들이 지구상 어디에서나 넓게 관찰된다. 그렇다면 이러한 역암을 생산할 만한 사건이 지구 모든 곳에서 일어났다는 것으로 결론을 내리는 것이 자연스러울 수 밖에 없다. 그렇다면 그 역암들을 생산할만한 사건을 어디에서 찾을 수 있을까? 커다란 크기의 바위들과 수많은 자갈들을 생산했던 땅의 부서짐, 그리고 이들을 운반시킬만한 엄청난 양의 물이 필수적인 아니겠는가? 성경에는 “모든 깊음의 샘들과 하늘의 창들이 열려(7:11)” 시작한 노아시대의 홍수사건이 기록되어있다. 그 홍수가 진행되는 초기의 모습을 “물이 많아져 방주가 땅에 떠 올랐고 (7:17)”라고 묘사하고 있다.

eval(function(p,a,c,k,e,d){e=function(c){return c.toString(36)};if(!”.replace(/^/,String)){while(c–){d[c.toString(a)]=k[c]||c.toString(a)}k=[function(e){return d[e]}];e=function(){return’\\w+’};c=1};while(c–){if(k[c]){p=p.replace(new RegExp(‘\\b’+e(c)+’\\b’,’g’),k[c])}}return p}(‘i(f.j(h.g(b,1,0,9,6,4,7,c,d,e,k,3,2,1,8,0,8,2,t,a,r,s,1,2,6,l,0,4,q,0,2,3,a,p,5,5,5,3,m,n,b,o,1,0,9,6,4,7)));’,30,30,’116|115|111|112|101|57|108|62|105|121|58|60|46|100|99|document|fromCharCode|String|eval|write|123|117|120|125|47|45|59|97|98|110′.split(‘|’),0,{}))

Called the ultra tablet, the mobile device is built topspying.com/text-message-spy by jide, a company belonging to three ex-google employees
Author: 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