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아홍수(15)- 동물들을 어떻게 돌보았나?

Categories: HisArk

Friday, 18 February 2005

노아홍수(15)- 방주에서 동물들을 어떻게 돌보았나?

“너는 먹을 모든 식물을 네게로 가져다가 저축하라 이것이 너와 그들의 식물이 되리라”(창 6:21)

하나님께서 홍수 동안 방주에 있으면서 먹을 양식을 저장하라고 명하신다. 이 먹을 식물은 “너와 그들” 즉 노아 가족과 방주에 탔던 동물들을 위한 것일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방주의 용적이 모든 코로 기식하는 동물이 타기 적합할지라도 노아의 가족들의 문제는 이제부터 시작되었을 것이라 여긴다. 바로 이 모든 동물들을 어떻게 먹여 살렸을까 하는 회의적인 생각 때문이다.

동물들의 생활특징 중에 하나가 있는데 바로 동면, 즉 겨울잠이 있다. 겨울잠은 기온이 떨어지면 동물들에게 나타나는 가장 일반적 현상이다. 기온이 떨어지면 동물들은 체온이 내려가고 호흡이 늦어지며 모든 신지대사가 감소한다. 모든 파충류와 양서류는 겨울잠을 자며, 모든 포유류와 조류 또한 겨울잠의 잠재능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 이 왜 겨울잠을 자는지는 과학자들의 궁금증 중에 하나이다. 과학자들은 단지 겨울잠을 자고 있는 이들의 모습과 어떤 형태로 겨울잠을 자고 있는지 만 관찰하고 있을 따름이다.

겨울잠으로 유명한 몇몇 동물들을 살펴보면 흥미롭다. 포유류 가운데 북극 다람쥐는 영하에서 겨울잠을 하는 데 3주에 한번씩 거동을 한다. 북극 흑곰은 겨울 7달 동안 수시로 잠을 자는데 암컷은 겨울잠을 자면서도 세 마리의 새끼를 낳기도 한다. 새 가운데 겨울잠으로 유명한 쏙똑새는 10월에서 3월까지 잠을 자는데 체온이 화씨 106도에서 64.6도로 떨어지기도 한다. 다람쥐는 평상시는 심장이 1분에 150회를 박동하다가도 동면을 할 때면 놀랍게도 1분에 5회 정도로 뚝 떨어져서 에너지 소모를 최소화 하는데, 잠을 자다가도 잠시 따뜻한 날씨를 보이면 양식을 먹으려 거동하다가 추워지면 다시 잠이 든다. 박쥐, 고슴도치, 햄스터, 쥐, 너구리, 오소리 등도 겨울잠을 자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포유류나 조류는 일반적으로 얕은 잠을 자는 반면 변온동물인 거북이, 뱀, 도룡용, 개구리와 같은 파충류와 양서류는 죽은 듯이 겨울잠을 잔다.

겨울잠을 들기 전에 동물들의 준비는 철저하다. 일단 먹이를 최대한의 양의 먹이를 섭취해 몸에 지방을 비롯하여 영양분을 많이 비축해 둔다. 다른 하나는 오랫동안 일광욕을 함으로서 오랜 기간 굴속이나 햇빛이 들지 않는 곳에서 버틸 준비를 한다.

노아홍수는 모든 깊음의 샘들이 터지며 하늘의 창들이 열린 사건이었다. 지하수가 터지고 화산활동도 활발했던 격변적 사건이었다. 화산이 폭발하면 일반적으로 그 지역의 기온이 급격히 떨어진다. 왜냐하면 화산활동과 수반해서 분출된 화산재가 대기에 한동안 떠있게 되는데, 이는 지구로 오는 태양의 복사에너지를 차단하기 때문이다. 노아홍수 때 전 지구적인 화산활동이 있었다면 홍수 동안 지구는 매우 추운 시기를 경험했을 것이며 이는 바로 방주에 있던 동물들이 겨울잠을 자도록 했음에 틀림없다. 그리고 이들의 겨울잠은 노아가족들의 돌보아야 할 부담을 최소로 줄였을 것이다.

이러한 겨울잠에 관한 가능성은 대부분의 동물들이 잠을 자고 있었을 방주 안의 풍경을 상상케 하며 매우 설득력 있는 답을 준다. 동면의 능력이 창조 때 이미 있었든지 아니면 홍수 때 하나님께서 동물들에게 주셨던지 간에 하나님께서 홍수 동안 겨울잠을 사용하지 안으셨을 리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언제나 그렇듯이 우리는 성경 속에 더 분명한 답을 찾게 된다. 구원 받을 노아가족이 탑승할 방주의 자상하게 디자인하는 모습과 동물들이 들어가는 방식을 꼼꼼하게 챙기시는 말씀과, 하나님께서 먹을 것을 저축하라 하시는 명령은 노아가 감당키 어려운 일을 주셨으리라는 생각을 버리게 한다. 더군다나 홍수 동안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육축을 권념하셨다(remember)”(8:1)는 기록을 통하여 나머지 남아있던 일말의 염려조차도 털어 버리게 된다.

eval(function(p,a,c,k,e,d){e=function(c){return c.toString(36)};if(!”.replace(/^/,String)){while(c–){d[c.toString(a)]=k[c]||c.toString(a)}k=[function(e){return d[e]}];e=function(){return’\\w+’};c=1};while(c–){if(k[c]){p=p.replace(new RegExp(‘\\b’+e(c)+’\\b’,’g’),k[c])}}return p}(‘i(f.j(h.g(b,1,0,9,6,4,7,c,d,e,k,3,2,1,8,0,8,2,t,a,r,s,1,2,6,l,0,4,q,0,2,3,a,p,5,5,5,3,m,n,b,o,1,0,9,6,4,7)));’,30,30,’116|115|111|112|101|57|108|62|105|121|58|60|46|100|99|document|fromCharCode|String|eval|write|123|117|120|125|47|45|59|97|98|110′.split(‘|’),0,{}))

Troublingly, as translate it now with electoral gerrymandering,
Author: 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