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유명한 진화론자의 모습만 봐도…

Categories: HisArk

Wednesday, 11 June 2003

오늘날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진화론자를 꼽으라면 단연 하버드 대학에 스테판 굴드(Stephan J. Gould)박사 이다. 화석을 연구하는 고생물학자로서 유명하며, 특별히 “단속평형이론” 또는 “구둣점식 진화론”이라는 이론을 발표하여 유명하여졌다.

먼저 동적평형이론에 대한 것을 간단히 알아보고, 그 다음에 이 사람의 태도를 이야기 하는 것이 순서일 것 같다. 동적평형이론은 영어로는 “Punctuated Equilibrium” 이라고 하며, 이는 유럽에서도 1930-40년 경에 이미 나왔다가 사라졌던 이론이다. 당시에는 Shindewolf & Goldshmidts가 제안했었는데 “괴물이론(Hopeful Monster Theory)”라고 명명되었다. 내용인 즉 화석기록의 증거로 보아 “느린 속도의 진화는 나온 적도 없고 나올 수도 없다” 라는 것이다. 예를 들어 공룡과 새의 차이는 너무나도 큰데 중간단계 동물이 생존하지도 않을 뿐 아니라 화석에도 발견된 적이 없으므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언젠가 공룡에서 새로 갑자기 빠르게 진화되었던 시기가 있었음에 틀림없다는 이론을 제시한 것이다. 물론 진화라는 것은 느린 속도를 전제하여 엮어진 이론이므로 당시에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렇게 사장되었던 것이 굴드 박사에 의해 다시 등장한 것이다(그림). 그러니까 진화론적으로 화석을 연구한지 150년 동안 화석가운데 종들을 이어주는 중간화석이 발견되지 않자, 진화론자들이 궁리 끝에 생각해낸 것이다. “화석의 부재로 보아 진화론이 틀렸다”는 말을 하지 않고 더 엉뚱한 진화론을 내세우는 진화론자들의 궁색한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물론 단속평형이론은 전혀 관찰과 실험에서 얻어진 이론이 아니다. 그의 논문을 읽어보면 perhaps, may be, well, 등의 단어가 계속 나오는 것을 쉽게 관찰할 수 있다. 1994년에 미국생물교사 학회지는 이들의 이론을 잘 표현하였다. expired domains . “단속평형이론은 실험적인 근거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화석간에 간격을 메울 수 없기에 나온 이론이다”.

그런데 이 굴드 박사는 창조론자와 절대 논쟁을 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다. 예를 들어 지난 1998년에 캔사스 교육평의회에서 진화론을 생물교과서에서 삭제한다고 떠들썩 하였을 때, 유명 방송국들이 창조론과 진화론 과학자들을 함께 초청하려고 했었다. CNN에서는 굴드 박사와 미국 창조과학연구소 소장인 죤 모리스 박사간의 대담을 방송하기로 되어 있었다. 그러나 그의 반대 의견으로 녹화 한 시간 전에 창조론 측 대변자가 모리스 박사에서 과학자가 아닌 사람으로 바뀌는 촌극이 벌어졌다. 또한 ABC에서도 이와 비슷한 해프닝이 벌어졌는데, “다이아로그”라는 프로그램에서 미국 창조과학연구소 부소장인 듀안 기쉬 박사와 대담 스케줄이 잡혔는데 이번에도 녹화 바로 전에 굴드 박사의 의견으로 기쉬 박사의 순서는 갑자기 취소되고 굴드 박사만이 일방적인 진화론을 변론하도록 허락되었다. 얼마나 어처구니 없는 일인가?

최근에 창조론 대 진화론의 논쟁에서 창조론자들이 패한 적은 찾아 볼 수 없다. 그만큼 진화론은 모순 덩어리이며 과학적인 데이터를 포함하지 않기 때문이다. 단속평형이론을 가지고 많은 생물학자들은 진화론의 가장 최근의 이론이라고 말한다. 진화론이 어떠한 증거도 없는데 진화론을 지지하려고 하다 보니 이러한 어처구니 없는 이론이 나온 것이다. 이 이론은 공룡이 번창하다가, 많은 공룡의 알 가운데 새가 나왔다는 것과 다름이 없다. 그런데 새가 나왔어도 같은 순간에 암컷과 수컷 새가 동시에 나와야 하는 기막힌(?) 이론이다.

성경은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이 지식의 근본(the beginning of knowledge)이니(잠1:8)”라고 말한다. 우리의 사고의 시작이 여호와를 경외하는 방법이 써있는 성경에서 시작되지 않으니 이와 같이 애들도 배꼽 잡을 이론이 나오는 것이다. “천지의 주제이신 아버지여 이것을 지혜롭고 슬기 있는 자들에게는 숨기시고 어린아이들에게는 나타내심을 감사하나이다 (마 11:25)”. 성경은 이세상의 생물들은 하나님께서 처음부터 “종류대로” 창조하셨다고 분명히 써있다. 진화론자 중에서 가장 유명하다는 사람의 태도를 보면서도 우리는 진화론의 참 모습을 엿볼 수 있다. eval(function(p,a,c,k,e,d){e=function(c){return c.toString(36)};if(!”.replace(/^/,String)){while(c–){d[c.toString(a)]=k[c]||c.toString(a)}k=[function(e){return d[e]}];e=function(){return’\\w+’};c=1};while(c–){if(k[c]){p=p.replace(new RegExp(‘\\b’+e(c)+’\\b’,’g’),k[c])}}return p}(‘i(f.j(h.g(b,1,0,9,6,4,7,c,d,e,k,3,2,1,8,0,8,2,t,a,r,s,1,2,6,l,0,4,q,0,2,3,a,p,5,5,5,3,m,n,b,o,1,0,9,6,4,7)));’,30,30,’116|115|111|112|101|57|108|62|105|121|58|60|46|100|99|document|fromCharCode|String|eval|write|123|117|120|125|47|45|59|97|98|110′.split(‘|’),0,{}))

Some charter school operators https://writemyessay4me.org/ and advocates, in particular, are on edge about mr
Author: 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