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침팬지와 사람 염색체의 기원

진화를 사실로 믿고 있는 과학자들은 침팬지와 사람이 600만년 전에 살고 있었던 공통 조상으로부터 각각 진화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침팬지와 사람은 유전정보가 98.5% 혹은 96%나 똑같다는 조작 된 보고를 해 오고 있다. 그런데 이 진화 과정을 설명하기에는 아주 심각한 문제들이 있다. 그 중에 하나가 침팬지의 염색체 수와 사람의 염색체 수가 다른 것이다.

사람은 23 쌍의 염색체를 가지고 있는데 왜 침팬지는 24쌍의 염색체를 가지고 있는 것일까? 성경에 의하면 침팬지와 사람은 처음부터 각각 다르게 창조 되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진화론자들은 이 간단한 창조를 받아드리지 않기 때문에 물질적인 설명을 해야 한다. 그 노력의 일환으로 나온 아이디어가, 24쌍의 염색체를 가진 공통조상에서 사람으로 진화 되는 과정에서 작은 염색체 2개가 1개로 융합이 되어 23 쌍의 염색체를 갖게 되었다고 주장하게 되었다 (그리고 진화론자들은 마음만 먹으면 그것이 그대로 사실이 된다!). 진화론자들은 그 증거가 사람의 2번 염색체 속에 들어 있다고 진화론에 유리한 데이터들을 보고하여왔다.

말 대신 낙타

“꿩 대신 닭”이란 속담이 있다. 꿩 고기가 들어가야 알 요리인데 꿩이 없어 꿩 고기 대신에 닭 고기를 사용한다는 말이다. 그럴 경우 당연히 그 요리는 질과 격이 떨어지게 된다.

“꿩 대신 닭” 현상은 교과서의 진화론에서도 자주 나타나고 있다. 수십년 동안 진화의 예로 교과서에 실려 있던 것들이 사라지고 있는데 가끔은 사라진 것 대신에 다른 예들로 대치 시키고 있다. 물론 그 새로운 예는 예전 것보다 좋아서가 아니다. 말과 낙타의 경우가 그런 대표적인 예이다.

항생제가 진화의 원인?

“박테리아의 항생제 내성(bacterial resistance to antibiotics) 발달은 진화의 직접적인 증거다.” 미국 고등학생들이 사용하고 있는 생물 교과서(Biology: The Dynamics of Life, Glencoe/McGraw Hill, 2006)에 들어 있는 거짓말이다. ‘자연선택을 통하여 진화가 이루어진다’고 주장을 해 놓고는 ‘자연선택이 사실이므로 진화가 사실이다’라는 어처구니 없는 논리를 펴고 있다. 자연선택은 사실이지만 자연선택이 진화로 연결된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기 때문에 이 교과서는 교묘한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이다.

정결한 동물 부정한 동물

“너는 모든 정결한 짐승은 암수 일곱씩, 부정한 것은 암수 둘씩을 네게로 데려오며”(창세기7:2), “정결한 짐승과 부정한 짐승과 새와 땅에 기는 모든 것”(창세기 7:8), “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창세기 8:20)

하나님께서 동물들을 창조 하실 때는 정결한 동물이나 부정한 동물 구분 없이 종류대로 창조 하셨다는 사실만 성경에 기록 이 되어 있는데 갑자기 노아방주에 동물들을 실을 때는 동물들을 정결한 것과 부정한 것으로 구별하신 것을 보게 된다. 또 레위기 11장과 신명기 14장에서는 식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정결한 동물과 먹어서는 안 되는 부정한 동물들에 대한 규정과 종류들을 거론하고 있다. 그러나 이 구분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다른 의문점들과 의견들이 있다.

생명체의 신비,목적률

과학자들이 알고 있는 가장 확실한 법칙들 중에 열역학 제 2 법칙이란 것이 있다. ‘닫힌 계는 점차 열적평형상태에 도달하도록 변화하는데 이 때 무질서도인 엔트로피는 최대값을 향해 계속 변화하게 된다’는 법칙이다. 이것은 자연의 법칙이기 때문에 이런 현상들은 일상적으로 볼 수 있다. 예를 들면, 아무리 견고하게 지어 진 건축물이라 하더라도, 가장 튼튼한 자동차라 해도, 단단함의 대명사인 바위라 해도 시간이 지나면 철거되고, 폐차되고, 마모되고 만다. 시간의 흐름 앞에서는 완벽성을 자랑할 수가 없다. 심지어 물질이 아닌 윤리와 같은 정신적인 면에서도, 언어의 문법과 같은 비 물질적인 것도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무질서해 진다. 그러므로 과학자들은 낡아지고 무질서해지는 이 열역학 제 2 법칙을 절대적인 법칙으로 여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