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률과 우연이 하나님과 어울릴까?

Categories: 이재만 회장

06-2016ACT-s
진화 순서뿐 아니라 진화 과정까지 전적으로 받아들이는 유신론적 진화론자들은 창조과학자나 지적 설계 운동가들이 확률을 통해 진화의 불가능성을 설명하는 자세까지 비판하기도 한다. 아래가 그 예들이다.

“우연이라고 설명되는 현상이 설계를 배제한다고 생각하나? … 신이 우연한 사건을 이용하여 특정한 사람이 복권에 당첨되게 했다고 볼 수도 있다. 즉 신이 그렇게 의도했다고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성경을 보면 이런 예가 많다. 하나님이 제비 뽑기를 통해 자신의 뜻을 알려 주는 경우가 꽤 있다. 제비를 뽑아서 한 사람이 당첨되는 것은 과학적으로 볼 때 외부의 통제나 방향성 없이 발생하는 우연한 사건이지만, 하나님은 그 사건을 사용해서 자신의 뜻을 드러내신다…”1

“이처럼 무작위적(또는 우연)이라는 단어의 과학적 사용은 성경이 말하는 하나님의 다스리심과 아무런 모순 없이 어울린다.”2

“하나님은 제비 뽑기나 유전자 돌연변이와 같은 특정 현상들을 과학적으로 예측할 수 없는 방식으로 일어나도록 설계해 두셨다. 하지만 일부 무작위적 현상이나 모든 무작위적 현상에 대해 하나님은 한 가지 특정한 결과가 나오도록 정해 놓으셨을 수도 있다.”

“확률적으로 대단히 희박해보이지만, 우주의 여러 특성은 생명이 존재하기에 정확히 조율되어 있다.3

이와 같이 유신론적 진화론자들은 하나님의 설계 방식을 확률와 우연으로 받아드릴 것을 제안한다. 그리고 그 예로 복권을 당첨시키는 것이 하나님의 의도일 수 있다고 말한다. 이런 식의 주장은 독자들을 참으로 혼란스럽게 만든다.
우연과 설계를 함께 묶는 것도 고개가 갸우뚱해지는데, 하나님께서 결코 자연적이지 않고 발생 불가능한 확률을 통해 진화를 일으키신다는 비현실적인 주장을 하고 있는 것이다. 과연 이렇게 확률을 통해 어렵사리 진화시키셨다고 하는 것과 하나님께서 처음부터 전능하신 손길로 완벽하게 창조했다고 하는 것둘 중에 어느 것이 믿기 쉬울까? 여기에 복권을 당첨시키는 예나 제비 뽑기를 통해 자신의 뜻을 알려주신다는 예가 과연 진화를 통해 생물들을 변화시켜 가신다는 주장을 위한 적절한 예가 되는 것일까?

수학자들이 우주에서 발생가능한 일의 최소 빈도를 1/1050 로 정했다는 것은 1/1050 보다 작은 확률은 희박한 일이라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그것은 불가능한 일임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불가능한 일을 확률에 의해 진행되도록 설계 했다는 말은 그 자체가 논리적 모순이다. 불가능한 일은 확률이 없기 때문이다.
그것은 단지 기적이라고 말해야하는데, 유신론적 진화론자들은 그 적합한 단어 쓰기를 꺼리고 모순적인 말로 사고를 흐리게 만들고 있는 것이다. 발생하기 어려운 일이 일어날 때 일상 생활에서 우연이라는 말을 쓰는 것은 그 일이 일어날 순서와 빈도를 인간의 두뇌나 경험으로 예측하지 못했다는 것을 말하는 것이지 엄밀히, 원인이 전혀 없는 우연이란 사건은 존재할 수 없다.

다음 스프라울(Robert Charles Sproul)의 말은 하나님께서 우연을 사용하셨을것이라고 여기는 유신론적 진화론자들에게 일침을 가하는 말이 될 것이다. “만일 그 피조물이 우연히 생겼다면 이는 하나님의 주권을 파괴하는 일이다. 만약 하나님이 주권적으로 창조하지 않으셨다면 그분은 하나님이 아니다. 그러므로 만일 우연이란 것이 존재한다면 하나님은 계시는 것이 아니다. 만일 하나님이 계시다면 우연이란 없다”4 우연이란 무엇을 할 수 있는 힘이 있는 것이 아니다. 우연은 비인격적이다. 우연은 결코 지적이지 않다. 그러므로 우연과 하나님은 결코 함께 할 수 없다. 그러면 무엇인가? 창조를 말하면서 우연과 확률을 말한다면 이는 결코 우리가 믿는 하나님일 수가 없다. 그분은 전능하시며, 인격적이시며, 전지하신 분이기 때문이다. 스프라울이 덧붙인 것처럼 “어떤 일을 발생시킬 힘을 우연에 부여한다면 이는 믿음의 문제가 아니라 깊이 생각할 줄 모르는 문제다”라는 말은 유신론적 진화론자들이 주의 깊게 새겨들어야 할 말일 것이다.

06-2016ACT-2또한 하나님께서 제비 뽑기를 통해서 자신의 뜻을 드러내신다는 것을 진화와 연결시키는 것은 정말 어울릴 수 없는 상상이다. 하나님께서 제비뽑기를 언급하실 때는 확률이란 의미가 담겨 있지도 않을 뿐 아니라, 소위 진화론자들이 말하는 우연과는 전혀 다른 의미다.
성경에서 제비 뽑기는 다음에서 등장한다: 속죄제를 드리는 두 제물 가운데 어떤 것이 여호와께 드릴 것인지 아사셀의 것인지 뽑을 때(레 16:8,9), 종족에 따라 땅을 분배할 때(민33:33; 수 18:10), 여리고 성을 점령할 때 범죄한 아간을 뽑을 때(수 7:14-18), 제사장 직분과 성전에서 일하는 역할을 나눌 때(역상 24-26장)이다. 여기에는 우연이 아니라 우리가 정하지 않고 하나님께서 정하시겠다는 계획과 그분께 주권을 맡긴다는 의미가 담겨있는 것이다. 또한 “제비 뽑는 것은 다툼을 그치게 하여 강한자 사이에 해결하게 하느니라”(잠 18:18)와 같이 제비 뽑기는 죄악이 들어온 이후에 편견으로 가득 찬 우리에게 주신 하나의 방편이지, 생물들이 여기까지 오도록 하는 그분의 설계의 방편이 아니다.

제비 뽑기나 복권 당첨의 그 발생 빈도는 이 현실세계에서 일어날 수 있는 범위의 확률을 가진다. 그러나 단순한 세포는 고사하고라도 생명체에 사용되는 유기물 분자 하나가 형성될 확률조차 현실 세계에서 발생할 확률 범위를 완전히 벗어난다. 그러니 확률을 가지고 논할 때, 제비 뽑기와 진화는 결코 호환될 수 없는 전혀 다른 문제다. 불가능한 확률을 통해 진화를 일으키신다고 하느니 하나님께서 진화를 사용하지 않았다고 하는 것이 더 쉽지 않을까? 그렇게 되면 진화 기적이라고 말해야 한다. 왜 창조 기적 대신에 진화 기적을 택해야 한단 말인가? 이런 비이성적인 무리한 발상까지 동원하는 것은 단지 창조론자가 언급한 것에 대한 반대를 위해 반대를 하고 있는 것이라는 생각을 떨칠 수 없다.

창조론자들이 확률을 통해 진화의 불가능성을 제시할 때, 실제 의도를 제대로 이해할 필요가 있다. 예를 들어 창조과학자들은 아미노산이 우연히 조합되어 단순한 생명체의 단백질 하나를 만들 확률이 1/10125라는 식으로 진화의 불가능성을 언급한다. 이런 설명은 수학적으로 표현하고자 해서 그렇지 오히려 확률적으로 접근할 때 진화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확률이란 상대 빈도를 말하기 때문에 우리가 알고 있는 요인을 제한시켜야 적용할 수 있다. 아직 우리가 모르는 요인이 더 늘어나면 그 확률이 훨씬 더 작아지기 때문에 확률로 접근할 수 없다고 말하려는 것이 실제 의도이다.

———————————————————————————–

1. 우종학, 무신론 기자, 크리스천 과학자에게 따지다, 우종학, IVP, 2014, p. 92, 93
2. Haarsma, Deborah and Haarsma, Loren, Origins: Christian Perspectives on Creation, Evolution, and Intelligent Design, 2011, Faith Alive Christian Resources, Grand Rapids, Michigan. (오리진, IVP, 2012 p.60,61).
3. Collins, Francis, 2006, The Language of God, Free Press (신의 언어, 김영사, 2009, p. 202)
4 Sproul, R. C., 2014, Not A Chance, Baker Book, Grand Rapids, Michigan, 49516.

Author: administrad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