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6일창조에 그렇게 부담을 가질까?

Categories: 김무현

Friday, 19 November 2004

대부분의 현대 크리스챤들은 성경이 말하는 6일창조에 엄청난 부담을 갖고 있는 것 같다. 그것은 진화론 일색의 과학이 수십억년의 우주와 지구를 과학적 사실처럼 말하고 있기 때문이다. 과학은 어차피 모든 것을 자연과정(natural process)으로 설명하여야 한다. 크리스챤은 무에서 만물을 창조하신 초월적(supernatural)창조주를 믿는다. 그것은 과학의 범주를 벗어난다. 그래서 창조과학은 창조를 과학적으로 증명해야 할 부담이 없다. 단지 이 피조세계에 남아있는 창조와 설계의 흔적들을 말할 뿐이다. 재판정에서는 무엇인가를 증명해야 하는 사람쪽이 엄청 부담을 갖는다. 그 증명의 부담(burden of proof)은 모든 것을 자연 현상으로 설명해야만 하는 진화론자들에게 있다. 지금까지도 그랬지만 그들은 결코 그것을 설명할 수 없을 것이다. 크리스챤들이 6일창조 문제에 자신을 갖고 접근하기를 바란다.

창세기의 내용 중 진화론자들로부터 가장 많은 공격을 받는 부분이 창세기 1장의 6일간의 천지창조 내용일 것이다. 전능자를 철저히 배제하고 모든 기원과정이 수십 억 년에 걸친 자연과정(Natural Process) 만에 의해 진행되었다고 주장하는 무신론적 자연주의자들이 절대 양보할 수 없는 최후의 아성이 바로 지질학적/우주적 오래된 연대이기 때문이다. 그들에게 이와 같은 오래된 연대는 우주/지구/생명의 진화를 부분적으로나마 정당화하기 위해서 무엇보다도 꼭 필요한 전제이다.

그들은 지난 200여 년에 걸쳐 과학이라는 학문분야에서 전능적이고 초월적인 창조주의 존재나 지적설계를 철저히 배제해 왔다. 모든 기원이론은 자연주의 관점에서만 설명되어져야 한다는 규정을 만들고, 그 체계 안에서만 학문의 탑들을 쌓아나갔었다. 그 결과, 모든 자연의 현상 및 기록들을 객관적인 입장에서 논리적 해석을 하는 대신, 전능자의 지적설계 및 초월적 창조가 철저히 배제된 학문체계로 현대과학이 자리를 잡게 되었다. 그들은 오래된 우주/지구를 보여주는 자료들이 많이 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그것들은 격변의 상황이 없이 모든 것이 지금과 같은 속도로 진행되어 왔다는 균일론의 가정하에서 성립된 추론일 뿐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젊은 우주/지구를 보여주는 자료들도 많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진화론의 배경신념과 모순이 된다는 이유 때문에 그러한 자료들은 철저히 배제/무시당하고 있다. 그런 와중에 성경적 창조를 믿는 과학자들은 철저히 왕따를 당하며 지적인 조롱과 핍박 속에 놓이게 되었다.

주를 비방하는 자들의 비방이 내게 미쳤나이다. (로마서 15:3)

이러한 과학의 진화론을 중심으로 한 dogma 때문에 많은 신학교와 교회에서 창세기의 해석을 현 과학의 패러다임(paradigm)과 애써 끼워 맞추려는 시도와 노력들이 많이 있어 왔다. 유신론적 진화론(theistic evolution), 간격이론(gap theory), 날-시대 이론(day-age theory), 그리고 점진적 창조이론(progressive creation) 등이 그러한 것들이다.

주께서 가라사대 이 백성이 입으로는 나를 가까이하며 입술로는 나를 존경하나 그 마음은 내게서 멀리 떠났나니 그들이 나를 경외함은 사람의 계명으로 가르침을 받았을 뿐이라. (이사야 29:13)

그중, 유신론적 진화론은 그 자체가 초월적 창조주가 없다는 것과 유사하기 때문에 복음적 신앙과 병행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성경 어디에도 그러한 암시나 힌트조차 없기 때문이다. 간격이론 및 날-시대 이론은 창세기 1장을 현 과학의 오래된 우주/지구 패러다임과 애써 맞추어보려는 노력인데, 성경적 해석에도 문제가 있을 뿐 아니라 현 과학의 패러다임인 진화론과도 병행하기가 쉽지 않은 많은 문제점들이 있다.

내가 너희에게 명하는 말을 너희는 가감하지 말고 (신명기 4:2)

본인도 한때 날/시대이론이 더 그럴 듯 할 것 같다고 생각한 적이 있었다. 하지만 전능적 창조주께서 그 모든 창조를 수 십억 년에 걸쳐 철저히 자연적 과정(Natural Process)에 의존해야만 할 특별한 이유도 없을 뿐더러 그에 대한 확실한 과학적 증거도 없다는 사실을 안후에는 다시한번 그문제에 대해 깊이 성찰해 보게 되었다. 특히, 재림후에 이루어질 전 우주적 재창조는 수 십억 년이 아닌 단시간에 이루어질 것임을 성경은 증거하고 있다. 주님재림후의 재창조가 수십억년이 아닌 단시간에 이루어질 것이라면 태초의 창조도 수십억년이 걸려야 할 이유가 없는 것이다. 이러한 전능적/초월적 창조는 이미 과거에 이루어진일이고 과학의 범주를 초월하기 때문에 과학으로는 그 모든 것을 설명할 수 없다. 단지, 하나님께서는 그러한 전능적 창조의 흔적들을 이 자연세계에 남겨 놓으셨다고 했다. 크리스챤 과학자들에게 그것을 탐구해 보라고 하셨다. 그리고, 과학자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그 창조과정을 이해할 수 있도록 쉽고도 간략하게 그 대략을 성경을 통해서 계시하여 주셨다.

진화론적 세계관과 과학주의로 철저히 세뇌된 사람들에게는 이러한 6일창조가 오히려 불편하게 느껴질지 모른다. 주위사람으로부터 지성인이 아닌 맹신자라고 놀림을 받을수도 있다는 두려움이 생길수도 있다. 그러나, 앞에서도 밝힌 바와 같이 오히려 젊은 우주/지구를 보여주는 자료/현상들도 많이 존재하며, 본인이 그랬듯이 그것들을 다 자세히 공부해 보면 성경적 창조가 더 이상 불편하게 느껴지지 않을 것이다. 또한 실제로 인류의 모든 역사적 기록이나 유물들은 진화론에서 주장하고 있는 것처럼 지질학적 세월에 걸쳐 존재한 것이 아니라 노아 홍수를 전후하여 갑자기 나타나게 된다. 세계 모든 종족과 언어의 기원도 성경에 기록된 대로 노아홍수와 바벨탑 사건으로 더 잘 설명된다.

(하나님) 아버지의 말씀은 진리니이다 (요한복음 17:17)

여호와의 말씀으로 하늘이 지음이 되었으며 그 만상이 그 입기운으로 이루었도다 (시편 33:6)

창조란 것은 인간의 두뇌로 이해하기에는 너무도 엄청난 일이기 때문에 그 한계를 인정해야 하며, 그렇기 때문에 어느 한가지 관점만이 절대로 옳다고 Doctrine화 하는 것이 문제가 있을수 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절대적으로 계시하여 주신 성경을 가장 자연스럽게 해석하며, 그 기원을 이해하는 것은 성경전체를 바르게 이해하는데 참으로 중요하다. 고린도전서 13:12 말씀 “이제는 내가 부분적으로 아나 그 때에는 주께서 나를 아신 것같이 내가 온전히 알리라.”처럼 창조의 자세한 내용은 새 하늘과 새 땅에서 주님께서 친히 가르쳐줄 것이다. 그때 우리는 그곳에서 계시록의 24장로들과 같이 그 전능하신 창조주를 다음과 같이 찬양할 것이다.

우리 주 하나님이여 영광과 존귀와 능력을 받으시는 것이 합당하오니 주께서 만물을 지으신지라 만물이 주의 뜻대로 있었고 또 지으심을 받았나이다. (요한 계시록 4:11)

한편, 창조와 타락의 중요한 신학적 기초가 창세기 1-3장에 있기 때문에 그 내용 자체가 하나님이 계시하여 주신 절대적 진리임을 믿는 것은 신앙인으로서 반드시 갖추어야 할 자세이다. 모세오경을 신화로 보려하는 자유주의적 입장은 근거도 희박한 것이며, 오히려 우리의 믿음의 기초를 무너뜨리려 하는 사단의 가장 좋은 무기로 사용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시기 바란다.

누구든지 이 계명(구약 특히 모세오경)중에 지극히 작은 것 하나라도 버리고 또 그같이 사람을 가르치는 자는 천국에서 지극히 작다 일컬음을 받을 것이요. (마태복음 5:19)
인간의 머리에서 추론해낸 진화론이란 가설에 창조주 하나님의 계시를 애써 끼워 맞출 필요가 없다. 다음에는 6일창조외의 타협적 성경해석을 도입하는 것이 더큰 문제를 야기하게 된다는 예를 날/시대 이론을 통해서 살펴 보려 한다. 날/시대 이론은 진화론이 거세게 과학세계를 휩쓸기 시작했던 19세기에 Hugh Miller(1869)등에 의해 제안되기 시작하였다. 지금은 휴 로스 (Hugh Ross)등의 Reasons To Believe라는 단체를 통하여 전해지고 있다.

이 이론은 날에 해당하는 히브리 원어 “yom”이 성경에서 “문자적인 24시간의 날”로도 쓰이지만 때에 따라서는 “어느 불특정한 기간”으로도 쓰일 수 있음에 주목하였다(창세기 2:4(창조하신 때), 시편 20:1(환난날), 욥기 20:28(진노하시는 날), 전도서 7:14(형통한 날)). 그리고 또한 창세기에 나오는 창조의 순서와 진화론에서 말하는 진화의 순서에 어느 정도 상관관계가 있다는 것에서 착안하였다. 한마디로, 하나님께서 오랜 세월에 걸쳐 진화론이 말하는 것과 비슷한 순서대로 점진적 창조(Progressive Creation)를 하였다는 것이다. 즉 창세기에 나오는 창조의 한 날은 역사지질학의 한 시대 만큼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이 이론을 주장하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지층이 이미 오랜 세월에 걸쳐 균일적으로 다 만들어 졌으므로, 노아의 대홍수를 지역적 홍수(local flood)로 본다 (하지만 이는 예수님께서 노아 홍수가 결코 지역적 홍수가 아니라고 하신것에 위배된다).

하지만 이와 같은 해석에는 여러 가지 성경적 문제점들이 있다. 히브리 원어 상으로도 yom이 숫자를 나타내는 제한적 형용사(either numeral or ordinal)뒤에 쓰인 경우에는 전체 성경을 통하여 한번의 예외도 없이 문자 그대로의 날을 의미한다(이를 더 확실히 하기 위해 성경에서는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라는 부연설명까지 있음). 또한 출애굽기 20:8~11에 보면, 창조의 six days에 해당하는 yom의 복수형 yamin이 쓰였는데 그와 같이 복수형이 쓰인 경우에는 한번의 예외도 없이 문자적인 날을 의미한다.

이는 엿새동안에 나 여호와가 하늘과 땅과 바다와 그 가운데 모든 것을 만들고 제 칠일에 쉬었음이라. (출애굽기 20:11)

특히 사람을 창조하여 이 모든 피조세계를 다스리게 하는 것이 하나님의 목적이었다면, 왜 특별한 이유 없이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오랜 지질학적 연대에 걸쳐, 고생대 생물들을 만드시고 다 죽이시고, 공룡을 만드시고 다 죽이시고, 그러한 과정을 밟으셨냐하는 것이다. 이러한 질문은 바로 주일학교에서 설교를 하던중 본인의 아들이 나를 당혹하게 만들었던 질문이기도 하다.

위와 같은 날-시대 이론의 가장 심각한 문제점은 병과 고통과 살생과 싸움과 죽음이 아담의 첫 범죄 이전부터 있어왔다고 보는 것이다. 또한, 전능하시고 의로우신 하나님께서 그 오랜 세월을 낭비해가며, 이유 없이 수많은 생물들을 약육강식이나 적자생존 등 가장 비효율적이고 잔인한 방법으로 이끄시며, 아담까지 오게 하셨겠느냐는 것이다. 모든 것을 창조하시고 심히 보기에 좋았다고 하신 하나님의 말씀과 성품에 조화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는 듯하다. 또한 인간의 불순종의 죄가 들어오기 이전에 이미 피조세계에는 질병과 고통과 죽음과 파괴 등이 진행되었으므로 그러한 것들이 인간의 죄 때문이 아닌 창조주 하나님의 책임이 라고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성경은 분명하게 다음과 같이 증거하고 있다.

내가 너더러 먹지 말라한 나무 실과를 먹었은즉 땅은 너로 인하여 저주를 받고 너는 종신토록 수고하여야 그 소산을 먹으리라 땅이 네게 가시덤불과 엉겅퀴를 낼 것이라 너의 먹을 것은 밭의 채소인즉 네가 얼굴에 땀이 흘러야 식물을 먹고 필경은 흙으로 돌아 가리니 (창세기 3:16-19)

이러므로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죄가 세상에 들어오고 죄로 말미암아 사망이 왔나니 이와 같이 모든 사람이 죄를 지엇으므로 사망이 모든 사람에게 이르렀느니라. (로마서 5:12)

피조물의 고대하는 바는 하나님의 아들들의 나타나는 것이니 피조물이 허무한데 굴복하는 것은 자기 뜻이 아니요 오직 굴복케 하시는 이로 말미암음이라. 그 바라는 것은 피조물도 썩어짐의 종노릇 한데서 해방되어 하나님의 자녀들의 영광의 자유에 이르는 것이니라. 피조물이 다 이제까지 함께 탄식하며 함께 고통하는 것을 우리가 아나니 이뿐 아니라 또한 우리 곧 성령의 처음 익은 열매를 받은 우리까지도 속으로 탄식하여 양자 될 것 곧 우리 몸의 구속을 기다리느니라. (로마서 8:19-23)

사망이 사람으로 말미암았으니 죽은 자의 부활도 사람으로 말미암는도다 (고린도전서 15:21-22)

인간의 머리에서 만들어낸 진화론/역사지질학 이란 유사과학에 성경해석을 애써 끼워 맞추려다 보니 오히려 창조-타락-구속-심판/완성으로 요약되는 성경의 큰 물줄기에 큰 흠집을 내게 된다. 그 엄청난 창조가 과학적으로 증명 될수 없듯이 진화도 단지 추론이며 과학적으로 증명 될수 없다. 우리 피조물이 초월자가 하신일을 이해 할수 없는 것은 개미들이 사람이 컴퓨터를 만들고 달나라를 가고 하는 것을 이해할수 없는 것과 같다. 과학의 패러다임에 대한 두려움을 떨쳐 버리기 바란다. 진화는 종교이지 과학적 사실이 아니다. 6일 창조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성경 전체를 바라보기 바란다.

Author: 김무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