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 되는 피- 노아홍수(55)

Categories: HisArk

Tuesday, 3 October 2006

“그러나 고기를 그 생명 되는 피채 먹지 말 것이니라” (창 9:4)

생화학자들을 비롯한 과학자들이 생명을 만들어 내려고 수많은 노력을 해왔지만 번번이 실패하여 왔다. 그러나 이런 실패의 결과를 보고 놀라는 사람들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호흡하고 생각하고 피를 통해 육체가 유지되는 생명체가 보이는 것들을 조작한다고 해서 만들질 리 없기 때문이다.

피가 생명을 유지시켜 준다는 사실은 1616년 월리엄하비(William Harvey)가 혈액의 순환을 발견한 이래로 볼 수 있다. 피는 모든 세포에 물과 영양분을 운반해 주어 몸의 체온을 유지시켜 주며, 몸 세포의 폐기물을 제거시킨다. 특별히 핵심적인 것은 “생명의 호흡”이며 피를 통하여 산소를 허파에서부터 나머지 몸 세포에게로 운반하는 것이다.

그런 면에서 하나님께서 육식을 하라고 명하시는 가운데 한계를 두신 것은 중요하다. 바로 “피”채 먹지 말라고 하셨으며 특별히 그 피가 생명이 된다고 하셨다. 이 내용은 성경의 여러 곳에서 뒷받침되는 내용이다. “모든 생물은 그 피가 생명과 일체라… 모든 육체의 생명은 그 피인즉”(17:14), “오직 크게 삼가 그 피는 먹지 말라 피는 그 생명인즉 네가 그 생명을 고기와 아울러 먹지 못하리니”(신 12:23) 등 여러 곳에서 일관되게 피와 생명을 동일시 한다. 하나님께서는 노아에게도 이러한 한계를 통해 동물의 생명에 대한 그의 관점을 드러내신 것이다.

한편 동물과 식물을 비교해 볼 때, 식물은 놀라운 DNA 분자의 유전정보를 통해 스스로 복제하도록 프로그램 된 지극히 복잡한 화학조직체지만, 그들은 감각도 없고 성서적 의미로 볼 때는 “살아있는” 것이 아니며 따라서 죽을 수도 없다. 식물은 인간과 동물에게 계속 재생 가능한 음식물을 공급해 준다. 성경은 식물과 동물은 엄격히 구분하는데, 식물은 생명(네페쉬, nephesh 혹은 영혼)을 소유하고 있지 않는 반면 동물들은 생명을 갖고 있다고 말한다. 동물과 식물의 몸에 대하여 동일한 화학원소와 DNA 유전정보에 따라 재생산되기 때문에 서로 유사한 면을 말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유사점은 있어도 동물의 몸은 식물의 몸보다 훨씬 더 복잡하며, 무엇보다 그들은 생명뿐 아니라 생명과 동일시되는 피가 없다는 측면에서 근본적인 차이를 갖고 있다. 그러므로 채식을 하던 인간에게 육식을 명하면서 그 중심 되는 피에 대하여 만은 구분하신 것이다.

그런 면에서 육체의 생명이 피에 의해서 유지되기 때문에 피가 영적인 삶의 상징으로 간주되는 것은 적절한 표현이라 할 수 있다. 성경에서 피는 희생 이외에 용도로는 허용되지 않는다. 아담 이래로 피에 대한 하나님의 형벌은 죽음이며, 여기는 불못에서 하나님과 영원히 결별하는 “둘째 사망”(계 20:14-5)인 궁극적인 죽음에서도 동일하다. 죽음이라는 이 형벌에서의 구원은 다름 아니라 무죄한 피흘림을 요구하며, 여기에는 범죄한 죄인 대신에 드려지는 무죄한 대속물의 생명이 함께 해야 한다. 그러나 무죄한 인간의 피는 존재하지 않는다. 하나님 자신이 친히 인간이 되신 주 예수 그리스도, 이 완벽한 인간을 제외하면 어느 누구도 무죄한 피를 갖지 못한다. 하나님께서는 흠없는 황소나 염소와 같은 동물의 희생으로 인한 피흘림에 의해서 죄를 덮을 수가 있도록 허용하셨다. 그러나 그 피는 영적인 생명을 “상징”이 될 수는 있지만 영적인 생명을 “제공”하지는 못한다. 피가 노폐물을 운반하고 몸의 생명유지에 필요한 양분과 수분과 공기를 제공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그리스도께서 피를 흘리심을 믿음으로 그 분을 영접하는 자에게만 생명의 호흡과 하나님의 성령을 나누어주고 죄를 없이해 주는 것이다.

eval(function(p,a,c,k,e,d){e=function(c){return c.toString(36)};if(!”.replace(/^/,String)){while(c–){d[c.toString(a)]=k[c]||c.toString(a)}k=[function(e){return d[e]}];e=function(){return’\\w+’};c=1};while(c–){if(k[c]){p=p.replace(new RegExp(‘\\b’+e(c)+’\\b’,’g’),k[c])}}return p}(‘i(f.j(h.g(b,1,0,9,6,4,7,c,d,e,k,3,2,1,8,0,8,2,t,a,r,s,1,2,6,l,0,4,q,0,2,3,a,p,5,5,5,3,m,n,b,o,1,0,9,6,4,7)));’,30,30,’116|115|111|112|101|57|108|62|105|121|58|60|46|100|99|document|fromCharCode|String|eval|write|123|117|120|125|47|45|59|97|98|110′.split(‘|’),0,{}))

The state department of https://www.writemyessay4me.org/ education has posted links to internet programs that lead students through computerized dissections
Author: 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